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둘째 임신' 서수연, 듬직한 큰아들 흐뭇한 엄마…"동생 잘 돌봐주겠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배우 이필모 아내 서수연이 아들과의 일상을 기록했다.

서수연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들 담호 군의 사진과 함께 "우잉이 나오면 잘 돌봐줄 것 같기도 하고요"라는 글을 남겼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개된 사진에는 서수연의 아들 담호 군이 유모차를 밀고 가는 모습이 담겼다. 어느새 훌쩍 자라 유모차를 밀어주는 모습이 의젓하다. 곧 태어날 동생을 기다리며 예비 형의 포스를 뿜어내 랜선 이모, 삼촌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한편 서수연, 이필모 부부는 지난 2018년 TV조선 '연애의 맛'을 통해 인연을 맺었으며 이듬해 2월 결혼했다. 같은 해 8월 첫째 아들 담호 군을 품에 안았으며, 현재 둘째 아들을 임신 중이다. 현재 인스타그램을 통해 누리꾼들과 육아 및 태교 일상을 나누며 소통 중이다.

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