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주혁 측 "학폭 2차제보도 사실 아냐…강경대응·고소장 접수"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남주혁(사진=tv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남주혁의 소속사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불거진 남주혁의 학폭(학교폭력) 의혹을 정면 반박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남주혁의 소속사인 매니지먼트 숲은 6일 공식입장을 통해 “최근 익명의 2차 제보 내용과 관련해 당사는 배우는 물론 다른 여러 채널을 통해 다각도로 사실 여부를 확인했고 2차 제보자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확인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며 “배우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선 1차 제보자에 이어 2차 제보자에 대해서도 강경히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해 신속하게 고소장을 접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오늘(6일) 카카오톡 단체방에 있었던 대화 내용에 관련한 기사는 당시 사건의 전모를 게재한 것이 아닌 앞뒤 정황에 대한 아무런 설명 없이 일부 단편적인 장면만을 발췌한 것”이라며 “배우가 제보자에게 사과를 하려는 시도를 했다는 제보자의 말 또한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카카오톡 단체방에서 있었던 일은 사실관계가 대단히 복잡하고 등장인물들의 매우 사적인 영역의 문제”라며 “현 단계에서 언론의 지면을 빌어 일일이 전말을 공개하는 것은 매우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 이 부분 역시 조만간 법적 대응 과정에서 분명히 사실관계가 확인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소속사와 배우는 아무리 그러한 사실이 없었다고 밝혀도 이미 악의적인 내용의 제보가 마치 사실인 것처럼 보도된 이후라 그러한 사실의 부존재와 자신의 결백을 증명하기 매우 어려울 수밖에 없다”며 “나중에 형사절차에서 결백이 밝혀진다고 해도 이러한 작금의 현실은 되돌릴 수 없는 것으로서 배우 본인에게 그 자체로 너무나 큰 고통”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앞으로 확인되지 않은 무분별한 주장, 루머를 확산하는 유튜버 등 매체에 대해서도 당사는 강경하고도 단호하게 법적 절차를 진행할 예정임을 밝혀둔다”고도 경고했다.

이날 한 매체 제보자 A씨의 주장을 인용해 “남주혁이 가담한 ‘카톡 감옥’이 존재했고, 남주혁이 한 여성에 대한 욕설을 거들며 방관자 이상의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보도하기도 했다.

해당 내용을 제보한 A씨는 “남주혁 무리 중 한 명이 나를 싫어했고, 단지 그 이유로 여러 명이 나를 ‘단톡방’에 초대해 마치 조리돌림을 하듯 욕을 해댔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주혁과 그의 친구들이 내게 사과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받았다”며 “가해자들이 10년이 지나서야 사과하겠다는 것이 황당해 이를 거절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남주혁의 학폭 의혹에 얽힌 논란은 지난달 20일 더데이즈의 보도로 처음 불거졌다.

이 매체는 제보자 B씨의 주장을 빌려 남주혁이 학창시절 다른 학생들에게 빵을 사 오게 시키는 이른바 ‘빵셔틀’을 시키고, 원치 않는 ‘스파링’을 강요하는 등 친구들을 상습적으로 괴롭혔다는 의혹을 전했다.

지난달 28일에는 남주혁의 또 다른 학폭 피해자가 있다는 내용이 보도됐다. 스포츠경향에 학폭 피해를 제보한 C씨는 남주혁과 같은 수일고를 다녔다면서 “남주혁은 폭력과 폭언으로 나를 집단 따돌림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남주혁이 스마트폰 데이터 핫스팟을 강제로 켜게 하고, 마음대로 내 스마트폰을 사용했다. 또 스마트폰으로 몇만 원이 넘는 금액의 유료게임이나 아이템을 결제했다”고 전했다. 또 남주혁으로 인해 원치 않는 싸움도 하고, 빵셔틀과 같은 강압적인 명령도 들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C씨의 모친도 나서 “아들은 학폭으로 인해 평생을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며 “학폭 피해자는 현재까지 고통을 가슴에 묻고 살아가고 있다”고 호소했다.

아래는 남주혁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매니지먼트 숲입니다.

남주혁 보도 기사에 관해 말씀드립니다

먼저 최근 익명의 2차 제보 내용과 관련하여, 당사는 배우는 물론 다른 여러 채널을 통해 다각도로 사실 여부를 확인하였고, 2차 제보자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을 분명히 확인하였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다음으로 오늘 카카오톡 단체방에 있었던 대화 내용과 관련한 기사는 당시 사건의 전모를 게재한 것이 아니라 앞뒤 정황에 대한 아무런 설명 없이 일부 단편적인 장면만을 발췌한 것입니다. 배우가 제보자에게 사과를 하려는 시도를 하였다는 제보자의 말 또한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카카오톡 단체방에서 있었던 일은 사실관계가 대단히 복잡하고 등장인물들의 매우 사적인 영역의 문제입니다. 기사에서도 언급된 것처럼 이미 당시 학교에서 사과로 마무리된 사건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현 단계에서 언론의 지면을 빌어 일일이 전말을 공개하는 것은 매우 적절하지 않다고 봅니다. 이 부분 역시 조만간 법적 대응 과정에서 분명하게 사실관계가 확인될 것입니다. 덧붙여 당사에 사실 확인을 단 한 번도 거치지 않은 채 일방적인 보도를 한 해당 매체에게 심히 유감을 표합니다.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지금까지 익명에 숨은 제보자의 주장은 면밀한 팩트 확인도 되지 않은 채 그에 관한 분명한 증거나 정황들도 없는 상태임에도 그대로 언론에 노출되어 마치 사실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에 반해 소속사와 배우는 아무리 그러한 사실이 없었다고 밝혀도 이미 악의적인 내용의 제보가 마치 사실인 것처럼 보도된 이후라 그러한 사실의 부존재와 자신의 결백을 증명하기란 매우 어려울 수밖에 없습니다. 나중에 형사절차에서 결백이 밝혀진다고 하더라도 이러한 작금의 현실은 되돌릴 수 없는 것으로서 배우 본인에게 그 자체로 너무나 큰 고통임은 쉽게 짐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당사는 이러한 이유에서 배우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서는 1차 제보자에 이어 2차 제보자에 대해서도 강경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하여 신속하게 고소장을 접수할 계획입니다. 앞으로 확인되지 않은 무분별한 주장, 루머를 확산하는 유튜버 등 매체에 대해서도 당사는 강경하고도 단호하게 법적 절차를 진행할 예정임을 밝혀 둡니다.

감사합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