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 '룰 갈등' 일단 봉합...박지현 "당이 토사구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비대위 '전당대회 규칙'에 반발…"공개발언 생략"

"전준위 안 대부분 수용"…대표·최고위원 분리

비대위, 최고위원 '권역별 투표제' 스스로 철회

안규백 "당무위 결정에 감사"…위원장직 복귀

[앵커]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전당대회준비위의 전대 룰을 뒤집으면서 촉발한 당내 갈등은 비대위가 절충안을 마련하면서 일단 봉합됐습니다.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은 당의 토사구팽에 굴하지 않겠다며 자신의 당권 도전을 불허한 당 지도부를 향한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박기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당 대표와 최고위원 예비경선 당락을 중앙위원회 100%로 결정한다는 비대위 결정에 친이재명계를 중심으로 비판이 잇따르자,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공개발언을 건너뛰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