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물건너 온 조선 병사의 갑옷…환수문화재 특별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물건너 온 조선 병사의 갑옷…환수문화재 특별전

[앵커]

세계 각국에 흩어져있는 우리 문화재를 들여오는 작업은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데요.

환수 문화재를 한자리에서 볼 기회가 마련됐습니다.

조선 병사의 갑옷과 덕혜옹주의 당의까지 귀한 유물이 많이 나왔습니다.

박효정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조선 후기 보병이 입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갑옷입니다.

안쪽에는 가죽을 겹쳐 공격에 몸을 보호할 수 있도록 했고, 갑옷 주인의 이름으로 추정되는 표식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