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규 환자 2만 명 육박..."재유행 대비 특수·응급 병상 확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유행 위험 커져…"특수·응급 병상 확보로 대비"

응급실 일반병상에서 확진자 치료할 수 있게 개정

감염에 취약한 외국인 사업장 등 현장 방역 점검

정부 "취약계층 전반 4차 접종 확대 방안 검토"

[앵커]
코로나19 유행 증가세에 신규 환자가 2만 명에 육박했습니다.

정부는 재유행에 대비해 특수·응급 병상 확보와 방역 점검 강화에 나섰습니다.

이형원 기자입니다.

[기자]
신규 환자는 전날보다 천 명 넘게 늘어 2만 명에 육박했습니다.

1주 전보다 8천여 명, 2주 전보다는 무려 만여 명이나 늘어 유행 증가세가 뚜렷해졌습니다.

정부는 유행 확산세가 이어질 거라며, 재유행 대비에 나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