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뛰는 물가, 더 뛰는 밥값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6%를 기록한 가운데 음식 관련 물가는 평균을 웃도는 상승률로 치솟고 있다. 특히 외식비가 가파르게 오르면서 밥 사 먹기가 두려운 상황이 됐다.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직격탄을 맞은 음식점들이 매출 손실을 만회하고자 물가 상승 추세에 올라타고 ‘보복성 가격 인상’에 나서 식비를 높이고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6일 통계청의 6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외식비 상승률은 8.0%를 기록했다. 1992년 10월 8.8%를 기록한 이후 30년 만의 최고치다. 전체 물가상승률(6.0%)과 비교하면 2.0% 포인트 높다. 사회적 거리두기에 타격을 입어 매출이 급감한 음식·숙박 부문의 가격도 외식비 항목과 거의 같은 수준인 7.9% 올랐다. 반면 외식을 제외한 개인서비스는 평균보다 1.8% 포인트 낮은 4.2% 오르는 데 그쳤다. 음식점 식자재가 되는 농축수산물의 가격은 4.8% 상승했다. 이 가운데 밥과 반찬 재료인 농산물의 상승폭은 1.6%에 불과했다.

모든 물가가 전반적으로 오르는 상황에서 삶에 필수적인 밥값이 평균 물가상승률을 뛰어넘어 가파르게 상승한 것이다. 정부의 방역 조치로 손님이 끊겨 매출이 반토막 났던 음식점들이 거리두기 해제에 따른 수요 급증과 사회 전반적인 물가 상승 분위기에 편승해 음식값을 식자재 인상분을 뛰어넘는 수준으로 올린 게 아니냐는 지적이 일각에서 나오는 이유다. 정부 한 관계자는 “음식점들이 밀가루 등 식자재값 인상분과 인건비를 포함해 가격을 700원만 올려도 될 것을 과도하게 2000원씩 큰 폭으로 올려 버리는 게 문제”라고 말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물가 상승에 편승한 가격과 임금의 연쇄 인상은 결국 당사자에게 부메랑이 되고 사회 전체의 어려움으로 귀결될 것”이라며 물가 상승이 다시 물가 상승을 낳는 악순환을 경고했다.

하지만 외식비의 가파른 상승이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는 시각도 있다. 음식값을 결정하는 요인에 유류비 등 각종 부대 비용과 인건비, 임대료까지 포함되기 때문에 단순히 식재료 인상분만 고려해 판단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세종 이영준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