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먼저 욕설” vs “카톡감옥 피해”…남주혁 학폭, 자료싸움 시작됐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배우 남주혁이 ‘카톡감옥’에 가담한 정황이 포착됐다.

6일 매체 스포츠경향은 남주혁의 고등학교 동창 A씨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수일고를 다녔던 여성반 A씨는 남주혁으로부터 일명 ‘카톡감옥’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2년 5월 10일 남주혁 무리 중 한명이 A씨를 싫어한다는 이유로 단체 채팅방에 A씨를 초대해 조리돌림을 하듯 욕을 쏟아냈다. 해당 단체 채팅방에는 남주혁을 비롯한 12명의 친구가 포함되어 있었으며, A씨를 향한 성희롱, 외모 비하, 성적 비하 등 말을 해댔다고 A씨는 밝혔다.

해당 매체가 입수한 자료에는 ‘돼지같이 못생긴 X 왜 나대고 다니냐’, ‘X이 무서워서 피하냐’, ‘걸레 같은 X’ 등 욕설 섞인 비난이 담겼고, 뒤늦게 단체 채팅방에 합류한 남주혁도 험담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채팅방을 주도해 만든 것은 아니지만 방관자 이상의 역할을 했다는 주장이다.

A씨는 “남주혁과 그의 친구들이 내게 사과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받았으나 가해자들이 10년이 지나서야 사과하겠다는 것이 황당해 이를 거절했다”면서 “가해자들이 인터뷰에 나서고 있는 상황도 말이 안 되고, 이들로부터 진정성 없는 사과를 받고 싶은 생각도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단체 채팅방에 있었다는 학생 B씨는 한 매체를 통해 한 여학생이 K라는 남학생에게 욕설하고 괴롭히는 일이 발단이 됐다고 주장했다. B씨는 “K에 대한 괴롭힘이 문제가 되자 한 친구가 ‘우리끼리 해결해보자’며 단체 채팅방을 만들어 친구들을 우르르 초대한 일이 있었다. K가 욕설을 듣고 괴롭힘당했다는 사실을 들은 친구들이 일방적으로 그 여학생을 질타했다”며 “여학생이 말해서 단체 채팅방에 있던 친구들이 혼났던 거로 안다”고 말했다.

남주혁이 무엇 때문에 단체 채팅방에 가담했는지 구체적으로 알아볼 필요가 있다.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학폭 피해를 주장하는 이들과 결백을 주장하는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고, 진술 역시 양측 다 구체적”이라며 “이제는 서로의 주장을 입증할 자료싸움이 될 것”이라고 예견하기도 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뉴시스 제공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