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여사 '민간인 동행' 논란…"문제 없다" "국기 문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윤 대통령의 나토 순방 일정에 대통령실 인사 비서관의 배우자가 동행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비서관의 배우자라면 당연히 비서관이죠. 대통령실은 정식 절차를 밟아서 투입됐고 김건희 여사를 수행한 적은 없다고 설명했지만 야당에서는 "국기문란이다", "정식으로 문제 제기를 해야한다", "국정 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까지 나왔습니다. 관련 소식을 신혜원 체커가 정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