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파리 간 김나영, 두 아들과 '애틋 영상통화..그리움 가득한 눈빛[★SNS]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방송인 김나영(왼쪽)과 그의 아들. 출처| 김나영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방송인 김나영이 두 아들과 애틋한 영상통화를 했다.

6일 김나영은 자신의 SNS에 하트 이모티콘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김나영이 두 아들 신우, 이준과 영상 통화를 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영상 속 엄마를 보기 위해 휴대폰 가까이 얼굴을 들이민 형제의 모습이 귀여움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휴대폰을 통해 아이들을 바라보는 김나영 또한 애틋한 표정을 지으며 그리운 마음을 드러냈다.

앞서 김나영은 제주도 한 달 살기 후 프랑스 파리로 떠난 근황을 전했다. 긴 시간 떨어져 있던 것은 아니지만, 먼 타국에서 영상통화를 하는 김나영에게서 아이들을 향한 애정과 사랑이 느껴진다.

한편 김나영은 슬하의 두 아들을 두고 있다.
nams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