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유쾌한 K-코미디 '핸썸', 신현준·박솔미의 스크린 컴백작[SS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건대 | 황혜정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황혜정기자] 유쾌하게 볼 수 있는 한국형 코미디 영화가 개봉한다. 배우 신현준, 박솔미의 오랜만의 스크린 컴백작이다.

6일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핸썸’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김동욱 감독과 배우 신현준, 박솔미가 참석했다.

신현준의 6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으로, 신현준은 “내가 6년 만의 할 수 있는 영화로 부담이 없었고, 시나리오가 재밌었다. 호흡을 맞춘 배우도 박솔미씨였고, 감독님과 미팅에 좋은 느낌을 받아서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어 “데뷔할 때 많은 분들이 내 코 때문에 즐거워하리라는 생각을 한 번도 못했다. 외모에 자신이 있어서 영화 오디션을 본 건 아니다. 영화를 너무 하고 싶어서 오디션에 지원한 거다. 한번도 내가 어디가 멋있고 잘났다는 생각을 해본 적은 없다. 그래도 참 성실하고, 작품에 대해 생각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콤플렉스는 코다. 그럼에도 코에 되게 감사한다. 신현준 하면 떠오른게 코니까. 앞으로 열심히 배우생활을 하는 걸 보여드리는 것이 목표다. ”

스포츠서울

영화 ‘핸썸’ 스틸컷.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솔미 역시 13년 만에 스크린 복귀했다. 박솔미는 “대본이 재밌었고, 신현준씨만의 유연한 유희를 현장에서 보고 싶었다. 오랫동안 육아를 해서 현장이 그립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신현준씨 자체가 영화 상에서 못생긴 캐릭터잖나. 그런데 현장에 와서 봤더니 너무 잘생기셨더라. 반칙이라고 생각하고 촬영했다. 오랜만의 현장이라 들떠있었다. 내 비중이 촬영 중간에 점점 늘어나더라. 개인적으로 연기자로서는 미리 준비를 못했다는 아쉬움은 있다. 신현준씨가 있으므로 해서 현장이 이렇게 재밌는 곳이구나 했다. 진짜 재밌으시다. 집중할 수 없을 만큼 너무 유쾌하시다”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스포츠서울

영화 ‘핸썸’ 스틸컷.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감독은 “캐스팅 같은 경우는 신현준과 박솔미가 만나자고 하더라. 빠르게 됐다. 신현준이 캐스팅돼 설정을 바꿨다. 신현준은 셀카를 잘 보내준다. 박솔미는 장점이 되게 많고 미인이다”라고 말했다.

신현준과 박솔미는 향후 계획을 밝혔다. 신현준은 “‘살수’라는 무협 액션 영화를 하나 찍고 마쳤다. ‘살수’에선 70명 정도를 죽인다. 행복하게도 김수미 엄마와 정준호랑 영화 ‘귀신경찰’을 함께했다. 어머니 모시고 준호랑 같이 3일 전에 크랭크업했다”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박솔미는 “조만간 드라마로 인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아이가 내가 배우인 걸 조금 부끄러워하더라. 내 아이는 누가 나에게 와서 인사하고 그러면 숨더라. 신현준씨와 육아 이야기를 많이했다. 친구랑 수다떠는 기분이었다. 신현준씨는 멋진 아빠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신현준은 “(절친)정준호의 영화 ‘어부바’의 관객 스코어보다 넘었으면 좋겠다. 꼭 ‘어부바’는 이겼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 감독은 “결과가 좋았으면 좋겠고, 관객들이 어떻게 봐주실지 궁금하다. 두 분 고생 많으셨다”고 고마워했다.

박솔미는 “요새 우리 다 힘들잖나. 편하고 재밌게 보시면서 힐링하셨으면 좋겠다. 신현준씨가 얼마나 열심히 했는지를 촬영하며 봤다. 그의 소원이 이뤄졌으면 좋겠다. 많은 분들이 신현준씨로 인해 웃고 즐기셨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한편, ‘핸썸’은 형사임에도 불구하고 험상궂은 외모로 평소 오히려 범인으로까지 오해 받던 형사 ‘노미남’이 갑자기 당한 사고로 머리를 다친후 자신이 꽃미남이 되었다는 착각에 빠지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자뻑 코미디 영화다. 94분. 12세 관람가. 오는 13일 개봉한다.

스포츠서울

영화 ‘핸썸’ 스틸컷.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t1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