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준이 "수포자 아니었다…굉장히 재미있어 열심히 잘 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에서만 교육을 받아본 국내파" 강조

"우리 하나하나는 생각의 그릇…함께할 때 멀리 가" 공동연구 보람 설명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조현영 기자 = 수학계 최고의 영예 중 하나인 필즈상을 받은 허준이(39) 프린스턴대 교수 겸 고등과학원(KIAS) 석학교수는 6일 "(수학은) 굉장한 만족감을 줘서 끊을 수 없는 중독성이 있다"며 수학에 대한 열정과 사랑을 표현했다.

그는 특히 과거 일부 언론매체 보도에서 '수포자'(수학 포기자)라고 묘사된 데 대해 "적절하지 않다"고 단언하며 사실과 부합하지 않는 얘기라고 명확히 밝혔다.

허 교수는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수상기념 화상 기자브리핑에서 수상 소감을 밝히면서 자신의 삶을 소개했다.


◇ 공동연구 보람 설명…"함께 생각하는 게 더 효율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