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대통령이 꺼낸 누리호 다음 화두…"우주경제 시대 열자"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인한 기자, 박소연 기자] [항공우주연구원 방문, '우주경제 비전 선포식' 개최

'누리호가 우주경제 시대를 열었습니다' 방명록 작성

"우주청 신설…우주 인터넷 개발, 자원 개발 나서야"]

머니투데이

[대전=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대전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열린 우주경제 비전 선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07.0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을 방문해 '우주경제 시대'를 강조했다. 우주를 더는 과학기술로 한정하지 않고 산업과 경제의 영역으로 바라보겠다는 의미다. 한국형발사체 누리호(KSLV-II) 임무 성공 이후 우주 탐사는 물론 우주 인터넷 개발, 자원 채굴 등에 나서야 한다는 구체적 메시지도 내놨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항우연 대전 본원에서 '우주경제 비전 선포식'을 열고 "누리호 발사 성공으로 인공위성 기술과 발사체 기술을 동시에 갖춘 세계 7대 우주강국이 됐다"며 "본격적인 우주경제 시대를 열기 위해 정부도 과감하게 투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마음껏 도전할 때 우주경제 시대도 활짝 열릴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우주경제 시대로 도약하기 위한 실천계획을 수립하는 과정에서 연구자 그리고 현장의 목소리를 최우선 반영하고 국내 기업들과도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우주산업과 경제 육성을 위해 미국항공우주부(NASA)를 모델로 한 '항공우주청' 신설도 재약속했다. 항공우주청은 민간 주도의 글로벌 우주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부처별 산재한 우주 역량을 한 데 아우르는 '우주 컨트롤타워'를 의미한다.

윤 대통령은 "항공우주청을 설치해 항공우주 산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위성과 발사체 개발을 넘어 탐사 로봇, 우주 교통, 우주 실험 장비 개발 등 우주 공간에서 필요한 기술 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우주에는 어린이·청소년의 꿈이 담겨 있고, 우리의 미래가 우주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위성 기술 경쟁력과 누리호 성공으로 입증된 발사체 기술력을 기업으로 이전해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한국형위성항법시스템(KPS)과 6G(6세대) 통신 위성을 연계해 자율차, 드론, UAM(도심항공교통) 등 서비스 산업을 본격화해야 할 것"이라며 "그동안 우주 선진국만이 할 수 있다고 인식되어 온 우주 탐사, 우주 자원 채굴, 우주 인터넷 개발 등에도 우리가 적극 도전해야 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대전=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대전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열린 우주경제 비전 선포식을 마친 후 종합관제실을 찾아 직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2.07.0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누리호 다음 화두는 달, 정부는 우주·항공 전략기술로 육성


윤석열 정부의 연구개발 테마는 초격차 전략기술 확보다. 경제안보 관점에서 중요한 전략기술은 국가 간 기술이전이 어려운 만큼 이에 대한 투자에 정부가 나서겠다는 의미다. 앞서 지난달 28일 확정된 '2023년도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조정안'에도 전략적 투자를 강화할 10개 분야 중 우주·항공이 포함됐다. 이 분야에 내년 8392억원이 투입된다.

윤 대통령은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에서도 미국과 우주 협력을 공식화했다. 미국은 2025년까지 우주비행사를 달에 착륙시키는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을 계획 중이다. 한국도 아르테미스 협정국으로 미국과 협력에 나서고 있다. 자체적으로는 오는 8월 달 궤도선 다누리를 발사한다. 다누리는 달과 100㎞ 떨어진 궤도를 돌며 2031년 목표하는 한국의 달 착륙지 탐색과 우주 인터넷 개발 등 과학임무에 나선다.

윤 대통령은 "올해 8월 달 궤도선 발사를 시작으로 2031년까지 달 착륙선을 개발하고 미국의 아르테미스 프로그램 참여도 확대해야 할 것"이라며 "단순 달의 샘플(시료) 수집을 넘어 자원을 채굴하는 임무로 확장해 우주 탐사와 자원 개발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 힘을 합쳐 우주경제 시대를 활짝 열어봅시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비전 선포식에 앞서 항우연에 커피차 두 대를 보내기도 했다. 항우연 연구진은 커피를 마시기 위해 장사진을 이루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항우연 방명록에 '누리호가 우주경제 시대를 열었습니다'라고 썼다. 선포식 이후에는 비공개로 누리호 개발 연구진과 산업체와 대화를 나눴다. 이 대화는 예정보다 15분을 넘겼다. 이후 위성운영동에서 연구진을 격려하고 일정을 마쳤다.

머니투데이

[대전=뉴시스] 전신 기자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직원들이 6일 대전 유성구 항우연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누리호 발사 성공을 축하하며 보낸 커피차에서 음료를 받고 있다. 2022.07.0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인한 기자 science.inhan@mt.co.kr, 박소연 기자 soyun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