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양역 실종 여성 유서 발견...가양대교에서 마지막 목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이 지난달 27일 서울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된 23살 김가을 씨의 유서를 발견했습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김 씨 소유 태블릿 PC에서 "유언, 내 죽음에 누구도 슬퍼하지 않았으면 한다"라고 남긴 한글 문서를 확인했습니다.

김 씨는 실종 직전인 밤 11시쯤 119에 "언니가 쓰러질 것 같다"고 신고한 뒤 가양대교 남단에 서 있는 모습이 버스 블랙박스에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범죄 관련성을 의심할 정황은 없다며, 극단적인 선택을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색할 예정입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보기 〉
데일리 연예 소식 [와이티엔 스타뉴스]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