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롤모델=스테이씨” 하이키, 새 멤버 합류→스포티 에너지 UP..서머퀸 노린다 (종합)[Oh!쎈 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지형준 기자] 6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4인조 걸그룹 하이키의 첫 맥시 싱글 '런'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타이틀곡 '런'은 틴팝(Teen Pop), 팝락(Pop Rock) 장르로, 도입부 청량한 휘파람 리프가 귓가를 사로잡는다. 어디론가 달리고 싶은 기분을 선사하는 동시에 전 세계 음악 팬들의 운동 욕구를 자극한다.

하이키(옐, 휘서, 서이, 리이나)가 포토타임을 하고 있다. 2022.07.06 /jpnews@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지민경 기자] 그룹 하이키가 새 멤버와 함께 더욱 업그레이드 된 스포티 매력으로 돌아왔다.

하이키는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첫 번째 맥시 싱글 ‘런(RU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신곡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1월 첫 번째 싱글 '애슬레틱 걸(Athletic Girl)'로 데뷔한 하이키는 옐, 휘서, 서이, 리이나로 구성된 4인조 걸그룹으로, 스포티룩과 독보적인 운동 콘셉트로 주목받았다.

6개월 만에 신곡으로 돌아온 하이키는 지난 5월 시탈라 탈퇴 후 새 멤버 휘서를 영입해 새로운 출발에 나섰다. 휘서는 “많이 기다렸던 순간이어서 전혀 떨리지 않고 설레고 행복하다”며 “오랜 연습생 시간들이 뿌듯하게 느껴지고 그래서 더 감회가 새롭다. 더 열심히 노력해서 노력형 올라운더로 인식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OSEN

[OSEN=지형준 기자] 6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4인조 걸그룹 하이키의 첫 맥시 싱글 '런'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타이틀곡 '런'은 틴팝(Teen Pop), 팝락(Pop Rock) 장르로, 도입부 청량한 휘파람 리프가 귓가를 사로잡는다. 어디론가 달리고 싶은 기분을 선사하는 동시에 전 세계 음악 팬들의 운동 욕구를 자극한다.

하이키(옐, 휘서, 서이, 리이나)가 포토타임을 하고 있다. 2022.07.06 /jpnews@osen.co.kr


이어 그는 “연습생을 9년 정도 했다. 데뷔 코앞까지 갔던 경험이 많았는데 무산된 경험도 많지만 연습이 즐거워서 힘들지 않았다. 멤버들이 잘 챙겨줘서 첫 날부터 잘 어울려서 연습을 했다. 잘 안맞았던 부분이 생각안날 정도로 잘 지냈다. 새로운 곡을 즐겁게 함께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멤버들 역시 “휘서가 아무래도 지금 볼 때는 낯도 가리는 것 같고 그렇지만 긍정적이고 에너지도 좋아서 저희와 들어오자마자 텐션을 바로 맞춰서 즐겁게 연습해서 어려운 부분이 없었다”고 팀워크를 강조했다.

타이틀곡 '런'은 틴팝(Teen Pop), 팝락(Pop Rock) 장르로, 도입부 청량한 휘파람 리프가 귓가를 사로잡는다. 어디론가 달리고 싶은 기분을 선사하는 동시에 전 세계 음악 팬들의 운동 욕구를 자극하는 곡이다. 다수의 글로벌 아티스트들과 작업한 토미 박(Tommy Park)과 애덤 캐핏(Adam Kapit)이 프로듀싱을 맡아 완성도를 높였으며, 작사에는 전 멤버 시탈라가 참여해 이들의 남다른 의리가 돋보인다.

OSEN

[OSEN=지형준 기자] 6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4인조 걸그룹 하이키의 첫 맥시 싱글 '런'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타이틀곡 '런'은 틴팝(Teen Pop), 팝락(Pop Rock) 장르로, 도입부 청량한 휘파람 리프가 귓가를 사로잡는다. 어디론가 달리고 싶은 기분을 선사하는 동시에 전 세계 음악 팬들의 운동 욕구를 자극한다.

하이키가 ‘런’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2022.07.06 /jpnews@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멤버들은 이번 신곡에 대해 “하이키만의 건강함과 여름을 맞이해 청량함까지 있다. 안무와 의상에서 볼 수 있듯이 스포티함도 담았으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설명했다.

‘런’의 뮤직비디오는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올로케이션으로 진행된 바. 멤버들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촬영했는데 하이키만의 청량한 분위기에 주목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캘리포니아 햇빛이 너무 뜨거워서 멤버들이 많이 탔는데 뮤비를 보시면 1일차 2일차 3일차를 아실 수 있을 정도로 피부가 점점 타는 걸 아실 수 있을 것”이라고 웃으며 말했다.

도전해보고 싶은 콘셉트에 대한 질문에는 “멤버들과 여러 가지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 데뷔곡은 무거운 콘셉트를 가져갔고 이번에는 밝고 청량한 느낌을 가져왔으니까 이번에는 둘을 합쳐 ITZY 선배님의 ‘워너비’ 같은 신나는 에너제틱한 노래를 해보면 어떨까 싶다”고 답했다.

OSEN

[OSEN=지형준 기자] 6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4인조 걸그룹 하이키의 첫 맥시 싱글 '런'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타이틀곡 '런'은 틴팝(Teen Pop), 팝락(Pop Rock) 장르로, 도입부 청량한 휘파람 리프가 귓가를 사로잡는다. 어디론가 달리고 싶은 기분을 선사하는 동시에 전 세계 음악 팬들의 운동 욕구를 자극한다.

하이키가 ‘런’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2022.07.06 /jpnews@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롤모델로는 스테이씨를 꼽으며 “저희가 요새 스테이씨 선배님 영상을 많이 보고 있는데 긍정적인 에너지, 무대할 때 나오는 밝은 에너지를 닮고 싶어서 무대 영상을 보면서 배우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7월 컴백 대전이라고 불릴만큼 많은 가수들이 신곡으로 컴백하고 있는 상황. 하이키는 “하이키만의 차별화 포인트는 확실하게 스포츠 콘셉트라고 생각한다. 안무, 의상까지 확실하게 모든 분들이 즐길 수 있는 운동이 들어있기 때문에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할 것 같다. 운동하실 때 저희 노래를 들으시면서 시원한 여름 보내셨으면 좋겠다. 또 써머퀸 수식어를 노려보면서 대중분들에게 각인되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멤버들은 “목표는 신인상 후보에 오르고 연말 무대, 시상식에 가는 것이 목표다. 저희 콘셉트가 운동돌이고 스포츠 콘셉트로 나왔다 보니까 함께 운동하고 싶은 아이돌 1위 순위에 들면 좋지 않을까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하이키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맥시 싱글 '런(RUN)'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mk3244@osen.co.kr

[사진] 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