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역시 임영웅…잊지 않고 기부 소식 전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임영웅이 잊지 않고 기부 소식을 전했다.

한국소아암재단은 6일 “가수 임영웅이 선한스타 6월 가왕전 상금 120만원을 소아암 백혈병 환아 외래치료비 지원을 위해 기부했다”고 밝혔다.

선한스타를 통해 총 3560만 원의 누적 기부금액을 달성한 가수 임영웅은 지난 5월 초 정규 1집 'IM HERO’로 폭발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다시 만날 수 있을까'는 지난 2일 방송된 MBC '쇼! 음악중심'에서 1위를 차지했다.

임영웅의 이름으로 지원될 외래치료비 사업은 집중 항암 치료를 위해 매달 병원에 방문하거나 이식 등의 후유증을 치료중인 환아 가정에 쓰인다. 구체적인 지원 사항으로는 교통비, 식비, 약제비, 치료부대비용 등이며 안정적으로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한국소아암재단의 홍승윤 이사는 “가수 임영웅과 함께 그의 선행이 널리 알려져 많은 사람들에게도 감동을 주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김재원 기자 jkim@sportsworldi.com

김재원 기자 jkim@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