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국 '코로나19' 현황

신규 확진 2만명 육박…이재갑 “8월 최대 20만명 확진 예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이재갑 한림대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증가세로 돌아선 가운데 6일 2만명에 육박하는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감염병 전문가인 이재갑 한림대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이르면 내달 중순 확진자가 최대 20만명에 이를 것이라 전망했다.

이 교수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재유행의 시작이 됐다고 평가하시는 분들이 많다. 하강 국면은 끝났고 계속해서 상승국면으로 넘어섰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확산 규모에 대해서 “빠르면 8월 중순이나 8월 말, 늦으면 9월이나 10월쯤 10만명에서 20만명 정도까지 (신규) 확진자 규모가 올라갈 거라 예측하고 있다”며 “감염된 분들이나 백신 접종자의 면역 떨어지는 속도가 다르게 나타날 수도 있어서 매우 유동적이고 불확실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본격적으로 재감염 사례가 늘어날 거라고 예측하고 있다”며 “다만 오미크론 시기에 우리나라 국민 절반 정도가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데 절반은 아직 감염도 안 되신 분들이다. 이번 유행이 커지면 많은 그분들이 감염 타깃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감염이 됐던 분 중에서도 면역이 빨리 떨어지는 분들, 고령층이나 면역저하자, 만성질환자분들은 재감염이 될 확률이 꽤 높다”며 “이 두 그룹이 합쳐지면 꽤 큰 규모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다만 오미크론의 하위 변이, 오미크론과 유사한 변이라면 아마 더 심하게는 가지 않고 중증환자도 예상보다 많이 발생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오미크론을 뛰어넘는 변이가 유행하면 유행 자체를 종잡을 수 없게 되므로 이러한 가능성이 희박하긴 하지만 양쪽의 시나리오를 다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1만9371명 늘었다고 밝혔다. 지난 5월25일(2만3945명) 이후 42일 만에 가장 큰 규모다.

오미크론 변이 유행이 정점을 찍은 이후 꾸준히 감소하던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27일(3423명) 저점을 찍은 뒤 반등하고 있다.

장구슬 기자 jang.gu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