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혜교, '마틸다 룩'까지 소화해버리네…고혹적이었다가 캐주얼 했다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정서희 기자] 배우 송혜교가 프랑스에서 독보적인 미모를 자랑했다.

송혜교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말 없이 사진 두 장을 게재하며 근황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프랑스 도심을 배경으로 인증 사진을 남기는 송혜교의 모습이 담겨있다. 흰색 크롭 티셔츠에 청바지, 오버핏 재킷을 매치한 그는 심플하지만, 경쾌하고 발랄한 분위기를 자아내 눈길을 끈다. 여기에 동그란 선글라스까지 더해져 영화 '레옹'의 마틸다를 떠오르게 한다. 어떤 룩이든 '찰떡'으로 소화하는 모습.

앞서 송혜교는 앰버서더로 활동 중인 주얼리 브랜드의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파리로 출국했다. 행사장에서 검은색 드레스에 화려한 목걸이를 착용한 패션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송혜교는 김은숙 작가의 신작 '더 글로리'로 컴백을 앞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