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옥의 2시간 ‘전역빵’… 어깨 인대 끊어지고 전신엔 멍 자국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한 해군 병사가 7명의 부대원으로부터 집단 구타를 당해 전치 4주의 상해를 입는 일이 발생했다. 전역을 축하한다며 집단폭행을 가하는 이른바 ‘전역빵’을 치르다 이 같은 일이 벌어진 것이다.

이데일리

기사와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일 군 당국에 따르면 해군 군사경찰관 광역수사대는 최근 강원도 동해 해군 제1함대사령부 예하 부대에서 A(22)씨를 집단 구타한 병사 7명에 대해 수사를 착수했다.

이들은 지난달 16일 오후 10시부터 약 2시간 동안 부대 생활관에서 전역을 하루 앞둔 A씨에게 전역빵을 가한 혐의를 받는다. 이 과정에서 일부는 술을 못 마시는 A씨에게 몰래 들여온 술을 강제로 먹이면서 구타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 인해 A씨는 어깨 인대가 끊어지고 전신에 멍이 드는 등 전치 4주 진단을 받았다. 이에 해군은 A씨의 피해를 인지하고 가해 병사들을 수사단에 넘겼다.

해군 수사단은 지난달 28일 가해자 중 폭행을 주도한 4명을 구속하고 나머지 3명은 불구속 상태로 수사하고 있다. 일부 병사는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단은 수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군검찰에 사건을 송치할 방침이다.

해군은 “현재 군 수사기관에서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향후 수사 결과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