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국 돌아온 환수문화재 40여점 만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특별전 '나라 밖 문화재의 여정'

'열성어필' '면피갑' 등 첫선

9월 25일까지 국립고궁박물관 기획전시실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해외에서 국내로 돌아온 우리 문화재를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된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7월 7일부터 9월 25일까지 국립고궁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하는 특별전 ‘나라 밖 문화재의 여정’을 통해서다.

이데일리

‘열성어필’(사진=문화재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설립 10주년을 맞아 환수문화재 40여점을 소개한다. 지난해 일본에서 환수한 ‘나전 매화, 새, 대나무 상자’와 올해 3월 미국에서 환수한 ‘열성어필’, ‘백자동채통형병’이 처음으로 공개된다. 언론에만 한차례 공개했던 ‘독서당계회도’와 ‘면피갑’ ‘문인석’ 등 6건의 유물도 처음으로 일반 관람객에게 선보인다.

‘나전 매화, 새, 대나무 상자’는 조선 후기에 제작된 나전 상자다. 제작 수준이 높고 보존 상태도 양호하여 국내에서 전시, 연구 등의 활용 가치가 높은 유물이다. 가장 최근인 올해 3월 환수해 첫 선을 보이는 ‘열성어필’은 조선시대 왕들의 글씨(어필)를 탁본해 엮은 책이다. 1722년에 간행된 이후 3년만인 1725년에 새로운 어필을 추가해 묶어 형태가 드문 유물이다.

백자 표면을 구리 안료로 장식한 병인 ‘백자동채통형병’은 한국에서 선교사로 활동했던 스탠리 스미스(1876~1954)가 소장했던 것이다. 국외 문화재의 반출 사례를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역시 이번에 처음 공개되는 유물이다.

출품작 중 가장 오래전에 환수된 문화재로는 2005년 독일에서 영구대여방식으로 돌아온 겸재 정선화첩과 같은 해 일본에서 반환받은 북관대첩비가 있다. 북관대첩비는 환수 이듬해인 2006년 원래 있던 북한 함경도 길주(김책시)로 반환됐고, 복제본은 현재 국립고궁박물관 앞뜰에 세워져있다.

전시는 △1부 ‘나라 밖 문화재’ △2부 ‘다시 돌아오기까지’ △3부 ‘현지에서’로 구성했다. ‘나라 밖 문화재’에서는 일제가 유출했으나 민간과 정부가 힘을 합쳐 2006년에 환수한 국보 ‘오대산사고본 조선왕조실록’을 볼 수 있다. ‘다시 돌아오기까지’에서는 한·일 수교 50주년을 기념해 일본 소장기관에서 기증받아 환수한 ‘덕혜옹주 당의와 스란치마’, 소장자가 자발적으로 기증하는 방식으로 들여온 ‘문인석’과 ‘면피갑’도 관람할 수 있다.

이데일리

‘문인석’(사진=문화재청).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