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막뉴스] 尹, 인사 지적에 화났나...들으라는 듯 '기습 발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출근길에 이틀 연속, 인사 논란에 대한 질문을 받은 윤석열 대통령!

손가락까지 흔들며 격앙된 표현으로 정면 반박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전 정권 지명된 장관 중 이렇게 훌륭한 사람 봤어요? 다른 정권 때와 한번 비교를 해보세요, 사람들의 자질이나 이런 거를.]

전문성과 능력을 보라는 건데, 비슷한 질문만 두 개가 나오자 윤 대통령은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1분도 안 돼 자리를 떴습니다.

한 시간 뒤, 음주 전력으로 물의를 빚은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면서는, 들으라는 듯 예정에 없던 기습 발언도 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임명이 늦어져서 언론에, 또 야당에 공격받느라고 고생 많이 했습니다. 소신껏 잘하십시오.]

새 인사에게 힘을 싣겠다는 취지겠지만, 만취 운전과 갑질 의혹 등 고위 공직자에 대한 타당한 문제 제기를 '공격'이라는 단어로 거칠게 표현해 또 다른 논란을 낳았습니다.

대통령실은, 지명 40일 만에 임명장을 주는 자리에서 그동안 마음고생이 있었을 테니 위로하려는 뜻이었다고 이해해달라고 말했습니다.

또 국민 눈높이에 부족할 수 있지만 인사에 대한 지적과 비판을 듣고 여러 가지로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살얼음판 인사 논란 속에, 윤 대통령은 정호영, 김승희 후보자가 연속으로 낙마한 복지부 수장부터 다시 지명해야 하는데, '불패 신화'인 의원 입각 등으로 선택지를 넓히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윤 대통령이 지적한 대로, 문재인 정부 초기 내각도 병역 비리와 부동산 투기, 논문 표절 등 공약집에 명시한 이른바 '5대 배제 원칙'을 어긴 인물이 적지 않았습니다.

국민이 윤석열 정부에 기대하는 건 출범 초기부터 천명한 공정과 상식의 복원입니다.

그리고 그 출발점은 역시 인사 문제라는 게 대체적인 시각입니다.

YTN 조은지입니다.

촬영기자 : 권석재·김현미
영상편집 : 이영훈
그래픽 : 박유동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보기 〉
데일리 연예 소식 [와이티엔 스타뉴스]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