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무 미사일·잠수함·스텔스 전투기까지...전략자산 통합 사령부 창설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탄도미사일, 잠수함, 스텔스전투기 등 각 군에 흩어져 있는 육·해·공군의 전략 자산을 통합해 운용하는 전략사령부를 창설하는 방안이 추진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군 고위 관계자는 각 군의 전략 자산과 부대를 분리해 오는 2024년까지 합동 전략사령부로 통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합동 전략사령부에서 운영할 무기 체계는 육군의 탄도·순항미사일, 해군 잠수함사령부의 3천 톤급 잠수함, 공군의 F-35A 스텔스 전투기와 천궁-2, 패트리엇 등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