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중국 군함, 센카쿠 열도 접근에 日 반발…中 되레 "日 어선이 불법 침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일본 방위성이 공개한 중국 프리깃함 사진


중국 해군이 일본과 영유권 분쟁 중인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 인근 해상에서 러시아 해군의 활동을 감시하는 활동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방위성에 따르면 4일 오전 7시 44분쯤 중군 해군의 프리깃함 1척이 센카쿠 열도 남서쪽 수역에 접근했다.

이 프리깃함은 센카쿠 열도를 자국 영토로 간주하는 일본 정부가 통관과 출입국 관리 등 행정 행위를 위해 '영해' 바깥쪽에 설정한 '접속수역'에서 6분가량 머물다가 7시 50분쯤 이 해역을 벗어났다.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중국 군함이 센카쿠 인근의 접속수역에 진입한 것은 2018년 6월에 이어 4번째다.

방위성은 센카쿠를 자국 영토로 여기는 중국이 러시아 군함을 감시하기 위해 인근에 프리깃함을 투입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러시아 해군 프리깃함은 같은 날 오전 7시 5분~오전 8시 16분까지 센카쿠 열도 주변 접속수역에 머물렀다.

방위성은 러시아 프리깃함이 태풍을 피하기 위해 먼저 접속수역에 진입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야마다 시게오 일본 외무성 심의관은 쿵쉬안유 주일 중국대사에게 전화해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

하지만 중국은 합법적인 활동이라고 주장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일본 우익 어선들이 댜오위다오 인근에 불법으로 침입해 중국의 주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다"며 "중국 해경선이 법률에 따라 일본 우익 어선에 대해 현장에서 법률을 집행하는 것은 주권을 수호하는 정당한 조치"라고 말했다.

그는 전날에도 "댜오위다오와 그 부속 도서는 중국의 고유한 영토로, 중국 함정의 인근 해역 활동은 정당하고 합법적"이라며 "일본은 이러쿵저러쿵 말할 권리가 없다"고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