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프랑스 에펠탑 '부식 심각' 지적에도…페인트 덧칠만 20번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889년 완공 이래 프랑스의 상징이 된 에펠탑이 부식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와 가디언 등은 에펠탑이 빠르게 부식되고 있으며, 전반적인 보수가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긴 기밀 보고서가 최근 프랑스 언론에 유출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잡지 '마리안느'가 입수한 해당 보고서는 현지 부식방지 전문회사 엑스피리드(Expiris)가 2014년 작성한 것으로, 이 보고서는 에펠탑 표면의 전체 페인트층 중 10%만이 견고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머지 부분에서는 페인트층이 벗겨져 6300톤의 철이 그대로 외부에 노출돼 있다는 설명이다.

또 2016년 엑스피리드가 작성한 또 다른 보고서는 에펠탑에서 884개의 결함이 발견됐고, 그중 68개는 구조적 결함에 해당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베르나르 지오반노니 엑스피리스 대표는 마리안느와의 인터뷰에서 "난 이 탑과 관련해 수년째 작업을 하고 있다. 2014년 이미 부식을 해결하는 게 극도로 심각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전문가들 역시 기존 페인트층을 완전히 제거한 뒤 부식을 보수하고 다시 도색하는 등 전면적인 수리를 권고했지만, 에펠탑 운영사를 소유한 파리 시의회는 페인트를 덧칠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실제 2024년 파리 하계 올림픽을 앞두고 현재 에펠탑에서는 6000만유로(약 811억원)의 비용이 드는 페인트칠이 진행 중이다. 이는 에펠탑이 설계된 후 20번째 덧칠이다.

에펠탑 홈페이지는 공기와 습기에 노출되지 않는 한 부식이 진행되지 않는 만큼 페인트 덧칠만으로도 충분하다는 유명 건축가의 의견을 소개하고 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