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0월부터 친족·주거침입 성폭행 최대 징역 15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0월부터 친족·주거침입 성폭행 최대 징역 15년

오는 10월부터 친족관계나 주거침입이 동반된 성폭행 범죄에 대해 최대 징역 15년을 선고할 수 있게 됩니다.

양형위원회는 어제(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성범죄 수정 양형기준을 의결했습니다.

양형위는 친족 간이나 주거침입이 동반된 성폭행과 2명 이상이 합동해 벌인 특수강간의 권고형량을 모두 확대했습니다,

또 성범죄에서 합의 시도와 무관하게 '2차 피해'를 일으켰는지를 고려해 형량을 높이도록 했습니다.

군대 내 성범죄를 가중처벌할 때 고려하는 '상관 지위를 적극적으로 이용한 경우'에서 명시적으로 직무상 권한이나 영향력을 행사해야 한다는 문구를 없애 적용 범위도 넓혔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