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막뉴스] '재건 비용 972조' 파괴된 우크라이나...푸틴 입장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 등 38개국 대표자·14개 국제기구 참석

우크라이나 총리 "우크라 재건에 972조 원 필요"

"상수도·교량 등 즉각 복구…기반시설 천억 불 상당 파괴"

EU, 재건 적극 지원 의사…"우크라 재건 플랫폼 조성"

전쟁으로 초토화된 우크라이나의 재건을 논의하기 위한 우크라이나 재건회의가 스위스에서 열렸습니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38개국 정부 대표자와 유럽연합 등 14개 국제기구가 참석했습니다.

우크라이나는 자국의 재건에 7천5백억 달러, 우리 돈으로 972조 원이 필요하다고 추산했습니다.

[데니스 슈미갈 / 우크라이나 총리 : 이미 7,500억 달러가 들 것으로 평가되고 있는 재건 계획 비용을 누가 부담해야 할까요? 재건의 주요 비용은 러시아와 러시아 올리가르히 (신흥재벌)의 몰수된 자산이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