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창정♥' 서하얀, 왜 이제야 데뷔했을까..첫 광고모델 '여배우보다 예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최나영 기자] 가수 임창정의 아내 서하얀이 본격 셀럽의 길로 들어섰다.

서하얀은 5일 자신의 SNS에 "떨리고 즐거웠던 촬영 날...예쁘게 꾸며주고 찍어주고 입혀주셔서 많이많이 감사합니다!"란 글을 게재했다.

함께 공개한 사진 속에는 광고 촬영장에서 메이크업을 받고 있거나 포즈를 취하있는 서하얀의 모습이 담겨져 있다. 인형같은 얼굴과 늘씬한 몸매, 우아한 분위기의 비주얼이 감탄을 자아낸다. 첫 광고 촬영이란 것이 믿어지지 않을 만큼 완벽한 포스를 자랑한다.

이에 방송인 이지혜는 “야니 모델데뷔 축하해”란 댓글을 달기도.

OSEN

OSEN

한편, 서하얀은 2017년 18살의 나이차를 극복하고 가수 임창정과 결혼했다. 결혼 전 이미 세 아들을 뒀던 임창정은 서하얀과 사이에서 낳은 두 아들까지 슬하에 다섯 아들을 뒀다.

두 사람은 SBS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을 통해 일상을 공개하며 화제를 모았고 서하얀은 인플루언서로 자리매김했다.

/nyc@osen.co.kr

[사진] 서하얀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