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선3교 6일 개통…조양강 가로질러 운행시간 단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정선3교 전경. /제공=국토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철현 기자 = 국도 59호선을 연결하는 ‘정선3교’가 6일 정오부터 개통한다.

국토교통부는 5일 ‘정선3교 개설공사’가 2018년 3월 착공해 4년 4개월만에 종료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정선읍 애산리~덕송리까지 2차로 연장 사업으로 조양강을 가로지르는 정선3교(길이 450m)와 정선역 간 연결도로(290m) 등에 총 311억원이 투입됐다.

정선3교 개통으로 정선읍 시가지 통과 시 운행거리가 기존 2.3㎞에서 0.7㎞로 대폭 줄고 통행시간도 기존 4분에서 1분 이상 단축된다.

국토부는 이번 개통으로 주민들과 이 지역을 찾는 관광객들의 이동 편의성과 관광지 접근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올해 휴가철을 앞두고 정선 5일장, 병방치 스카이워크, 화암동굴 등 정선지역 관광명소 진입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명희 국토부 도로건설과장은 “코로나19 일상회복 후 본격적인 하계 휴가철을 앞두고 지역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교통난을 해소하고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간선도로망을 지속적으로 보완하고 확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