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독일 '분데스리가'

손흥민 "인생 최고의 경기는 2018 월드컵 독일전... 인종차별 복수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4일 서울 마포구 아디다스 홍대 브랜드 센터에서 열린 ‘손 커밍 데이’에 참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손흥민(30·토트넘)이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로 2018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을 꼽았다. 국제축구연맹(FIFA) 푸슈카시상을 안겨준 번리 FC전 등 수많은 명경기 중에서도 유독 독일전을 최고의 경기로 뽑은 이유는 어린 시절 독일에서 겪었던 인종차별 때문이었다.

손흥민은 5일 유튜브 채널 '박문성 달수네 라이브'에 공개된 ‘손커밍데이’ 팬미팅 영상에서 '국가대표와 클럽 팀 경기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A매치 100번째 경기였던 칠레전, (원더골을 넣은) 번리전, (EPL) 득점왕에 오른 경기 등이 있지만 월드컵 독일전이 아무래도 가장 인상적이었다”고 답했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당시 세계랭킹 1위였던 독일을 2-0으로 침몰시켰다. ‘디펜딩 챔피언’ 독일은 경기 막판 터진 김영권(울산 현대)과 손흥민의 골로 일찌감치 짐을 싸야 했다. 월드컵 역사상 독일이 토너먼트 진출에 실패한 것은 이때가 처음이었다.

손흥민은 “세계랭킹 1위였던 독일을 이겨서 기억에 남는 경기가 아니냐고 하겠지만 사실 이유가 되게 많다”며 설명을 시작했다. 그는 “나는 어릴 때 독일에 간 뒤 상상하지 못한 힘든 생활을 했다”며 “인종차별도 많이 당했다”고 털어놨다. 손흥민이 공식적인 자리에서 인종차별 경험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손흥민은 서울 동북고 1학년이던 2008년 독일 함부르크 유소년팀에 입단해 유학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함부르크SV와 바이에른 04 레버쿠젠의 주축 선수로 2016년까지 독일 프로축구리그인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했다. EPL 득점왕의 초석을 다지던 시기에 인종차별을 겪었다고 고백한 것이다.

당시의 경험은 소년 손흥민의 마음에 일종의 복수심으로 자리잡았다. 그는 “언젠가는 이걸(인종차별을) 꼭 갚아줘야겠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고 떠올렸다. 손흥민은 이어 “독일 사람들이 (경기에 져서) 우는 것을 보고 위로해주고 싶은 마음도 있었지만 내가 좋아하는 것으로 복수를 할 수 있어서 아직까지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그는 독일전 승리의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손흥민은 “축구를 전 세계에서 가장 잘하는 나라인 만큼 (독일을 만났을 때) 무섭고 두려웠다”며 “그런데 (동료) 선수들이 잘해줬다”고 강조했다.

박주희 기자 jxp938@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