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득녀' 장동민, 초보 아빠 고충 "이 생명체의 노예일 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장동민이 육아 일상을 공개했다. 사진| 장동민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장동민이 육아에 지친 초보아빠 근황을 공개했다.

장동민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육아 2일차. 이 생명체는 우리와는 다른 언어를 사용하며 지구인 지배한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과 영상 여러 장을 게재했다.

장동민은 이어 "우리는 그저 이 생명체의 노예일 뿐, 나는 이제 이 생명체를 분석할 계획이다"라고 적어 초보 부모들의 공감과 웃음을 자아냈다.

영상 속 장동민은 울고 있는 딸을 달래기 위해 "보물(태명)아 그만 울어"라고 했지만, 아기는 울음을 그치지 않았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도 장동민은 눈 초점을 잃고 크게 지쳐 보이지만, 딸을 보호하듯 안고 있는 모습으로 딸 사랑을 드러냈다.

누리꾼들은 "온전히 받아들이세요 딸은 사랑입니다", "뱃속에 있을 때가 편해도 행복은 백만 배에요", "백일의 기적이 기다리고 있어요 파이팅!", "신생아 울음소리 얼마 만인지. 너무 사랑스러워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장동민을 응원했다.

장동민은 지난해 12월 6세 연하의 연인과 결혼했다. 지난달 17일 득녀 소식을 알리며 SNS에 "여보 보물아 아빠가 항상 지켜줄게"라며 설렘을 드러냈다.

[이유리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