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뒤틀린 집' 서영희 "나의 착함 던져 버리고 싶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서영희 사진|유용석 기자


‘뒤틀린 집’ 서영희가 출연 이유를 밝혔다.

5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뒤틀린 집’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강동헌 감독, 윤상 음악감독과 배우 서영희 김보민이 참석했다.

서영희는 “‘기도하는 남자’를 보고 감독님을 너무 만나고 싶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시나리오 보고 나의 착함도 던져버릴까. 어떻게 하면 던질 수 있을까 생각이었고 이 영화 재미있겠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뒤틀린 집’은 원치 않게 외딴집으로 이사 온 가족이 열지 말아야 할 금단의 문을 열게 되면서 맞이한 섬뜩한 비극을 다룬 미스터리 하우스 호러로 13일 개봉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