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컬투쇼' 이미주, 조보아 닮은꼴 인정→하승진 키에 당황 "뽀뽀 어떻게 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이미주가 하승진과 키를 비교하며 당황했다.

5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스페셜DJ로 이미주가 출연한 가운데 하승진이 게스트로 함께 했다.

이미주는 "하루 하루 기쁘게 살아야 한다. 내일 미루시는 건 다이어트밖에 없다. 진짜 내일부터 할 거다"며 밝은 에너지를 자랑했다.

게스트로 등장한 하승진은 이미주에게 "처음 뵀는데 자주 뵀던 것 같다"고 반갑게 인사했다. 그러자 이미주도 "저도 많이 뵌 느낌이다"고 했고 하승진이 "술 좋아하시나보다" 하자 바로 "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승진은 성시경 느낌이 난다는 말에 "진짜 너무 많이 들었다. 눈이 좀 쳐져서 안경 쓰고 수염 없으면 그렇다"며 입 부분을 가렸고 이에 이미주와 김태균은 처음에는 받아들이지 못했지만 입을 가린 모습을 보자 곧 인정했다.

이미주는 닮았다고 듣는 연예인이 있냐는 질문에 "제 입으로 말 못한다. 욕 먹는다"고 조심스러워했고 "조보아 씨 닮았다는 말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태균은 "저도 언뜻 보면 이서진 씨가 있다"고 했고 이미주는 "있다"며 김태균의 얼굴 가렸다. 이미주는 "머리스타일이 비슷하다"고 말했고 김태균은 "이서진 씨한테 죄송하다"고 웃었다.

하승진은 최근 워터밤을 다녀왔다고. 그는 "두 번 다시 가고 싶지 않다. 저는 전쟁에 참전하면 1번으로 죽겠다 했다. 공연을 보고 다니는데 누가 봐도 하승진인 거다. 타깃이 되기 좋아서 몇 시간 내내 눈을 뜰 수 없었다. 게임 하면 사냥하듯이 저를 사냥하더라"라며 큰 키로 인한 고충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때 미는 걸 받아본 적 있냐는 질문에는 "죄송스럽게 있다. 보통 사람보다 30분 이상 더 걸렸다면서 다음부터는 오지 말라고 하셨다. 때도 더 많이 나왔을 거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상적인 연인의 키 차이를 묻는 질문에 이미주는 "얼굴 하나 더 있는 정도"라며 "정수리는 안 된다. 차라리 똑같은 게 낫다"고 했다. 164cm라는 그는 "이상형 키느 180cm이 넘었으면 좋겠다는 건데 180cm 이상 190cm 이하. 아니면 저보다 크면 된다. 안았을 때 정수리는 별로다"라고 전했다.

이미주는 179cm인 김태균과 나란히 서봤고 만족스러워했다. 하지만 하승진과 나란히 선 뒤 당황했고 "이렇게 하면 뽀뽀는 어떻게 하냐"고 걱정했다. 그러자 하승진은 "뽀뽀는 제가 안아서, 아니면 내려와서 하든 차도 있고 극장도 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세 사람은 가장 기억에 남는 시구 연예인이 있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러자 김태균은 "야구에서 세 개 팀을 해봤는데 그날 다 이겼다. 승리요정 느낌이다"라고 뿌듯해했다. 이를 듣던 경맑음도 "저도 승리요정이다. 가는 날마다 이겼다. 세 네번했는데 다 이겼다"고 즐거워했다.

또한 야구 시구 경험이 있었던 하승진은 "실투를 했었는데 구단에서 제 몸 만한 글러브를 만들어주셔서 그걸 들고 한 적 있다"고 하기도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