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미완의 '짝', '나는 SOLO'로 만개"…극사실주의 연애의 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남규홍PD가 미완으로 끝난 '짝'을 '나는 SOLO'로 다시 부활시켰다. 극사실주의 연애의 힘을 통해 '나는 SOLO'가 향후 장수 연애 예능으로 나아갈 수 있을까.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한국방송회관에서 SBS 플러스와 ENA PLAY가 공동 제작하는 '나는 SOLO'(나는 솔로) 1주년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남규홍 PD, 데프콘 이이경 송해나가 참석했다.

조이뉴스24

데프콘 이이경 송해나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SBS 플러스 '나는 SOLO'(나는 솔로) 1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BS 플러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이뉴스24

남규홍PD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SBS 플러스 '나는 SOLO'(나는 솔로) 1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BS플러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데프콘은 "오늘도 촬영을 진행했는데 너무 재밌게 보면서 진행하고 있다. 뜻깊은 프로그램에 함께 하게 돼 영광이다"고 말했고, 송해나는 "시청자 입장으로 너무 재밌게 보고 있다. 주변에서도 '나는 솔로' 잘 보고 있다고 말해준다. 진정한 사랑이 이뤄지는 자리에 함께 할 수 있어서 좋다"고 인사를 건넸다.

남규홍 PD는 "많은 사랑 감사드린다. 인기가 많은 대신 말도 많이 나오는 프로그램이다. 많은 애정과 관심을 쏟아주셔서 감사하고, 책임감에 맞게 앞으로 잘 만들어보겠다"고 1주년 맞이 소감을 밝혔다.

'나는 솔로'는 결혼을 간절히 원하는 솔로 남녀들이 모여 사랑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극사실주의 데이팅 프로그램이다. 진정성 넘치는 '날것'의 힘으로 시청자를 끌어모으며 매회 3%가 넘는 시청률과 화제성을 보여주고 있으며, 지난 1년간 예비 부부 포함 총 5쌍의 부부를 탄생시켰다.

데프콘은 '나는 솔로'의 인기 비결에 대해 "다양한 연애 프로그램을 많이 봤다. 남규홍 감독님은 독보적이라 생각한다. 저 분이 어떤 분일까 궁금했는데 함께 방송을 해보니 뭔가 다른 데서 느낄 수 없는 현실감이 느껴지더라. 이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분들이 결혼을 하시겠구나 했다"며 "PD님이 장수 프로그램을 원한다. 내가 봤을 땐 계속 시즌이 진행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이경은 "100회 이상은 무난히 가지 않을까 싶다. 시청자 분들은 편집된 걸 보시지만 우린 가감 없이 과감하게 리액션을 한다. 프로그램에 빠져서 녹화를 한다. 그런게 다 모여서 인기가 높아진 것 같다"고 말했고, 송해나는 "연애 상담을 잘 하는 편이라 '나는 솔로'를 잘 할 수 있겠다 싶어 새롭게 합류했다. 촬영을 이어가면서 '이 세상에 결혼하고 싶은 사람들이 이렇게 많구나' 하는 걸 느꼈다. 날 것이 나가다 보니까 보는 분들도 진심으로 받아들이시는 것 같다"고 답했다.

남규홍 PD는 출연진들을 언급하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남규홍 PD는 "데프콘은 기둥같은 느낌이 있다. 또 이이경은 우리를 믿고 거침 없는 리액션을 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 송해나는 처음에 '땜빵'이었는데 의외로 굉장히 잘해주셨다. 앞으로 영원히 갈 것 같다"고 답했다.

연애 예능 프로그램임에도 시즌제 없이 매주 방송되는 이유에 대해 남규홍 PD는 "시즌제가 아니라 매주 방송 하는 이유는 먹고 살기 위해서다. 관련된 많은 분들이 있다. 시즌제는 사람들에게 잊혀지지만 매주 하면 사람들을 중독시켜서 모든 사람들이 알게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출연자에 대한 질답도 이어졌다. 데프콘은 "7기 순자의 아름다운 마음 표현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고, 이이경은 "지금 9기 시작했는데 광수가 정말 매력있다"고 추천했다. 송해나는 "출연진들이 정확히 원하는 걸 얘기하고 여러 사람과 많은 데이트를 하고 맞는 사람들을 찾는다. 그걸 보며 나 역시 프리하게 연애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든다. 내가 따질 수 있는 걸 따지는 건 흉이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원래는 얼굴만 봤는데 이젠 키도 본다"고 자신의 연애관 변화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조이뉴스24

데프콘 이이경 송해나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한국방송회관에서 SBS 플러스 '나는 SOLO'(나는 솔로) 첫 방송 1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BS 플러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각종 논란과 비하 발언 등에 대한 해명과 사과도 이어졌다. 출연진 검증에 대한 시간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솔직한 입장을 밝혔다. 남규홍PD는 "시간이 많다고 일을 철저히 하는게 아니다. 집중해서 잘 선정해야 한다. 시간이 걸린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하늘에 맡겼다"고 답했다.

이어 남PD는 "출연자들이 다 좋은 분이라 다같이 사랑받아야 하는데 간혹 장벽에 부딪힐 때가 있다. 법적인 장치가 없다. 제작진의 신중한 고뇌가 가는 부분이다. 우리가 항상 우선 순위로 신경쓰는 부분이다. 출연자 선정에 있어서 이중 삼중 체크하고 있다. '짝'을 했던 노하우가 여기서 꽃을 피울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제작진의 감과 양심에 맡겨야 한다"고 솔직히 말했다.

이이경은 "자극적인 예능이 굉장히 많다. 이젠 이혼까지도 간다. 4기 영철이 이슈가 됐을 때 우리 PD님 표정은 정말 안 좋았다. 이슈나 자극적인 분들만 찾았다면 지금까지 오지 못했다. PD님 표정이 좋을 때는 시청률은 좀 낮더라도 아름다운 사랑이 이뤄질 때"라 말하며 자극적인 예능에 그치지 않고 아름다운 사랑을 선보이는데 집중할 것이라 밝혔다.

이어 남규홍PD가 최근 광고 업계 참가자 사전미팅 중 '따까리'라고 비하 발언을 한 것과 관련, 남규홍PD는 "사전미팅을 하다 보면 엄숙하고 딱딱한 분위기라 내가 재롱떠는 분위기가 있다. 그래서 과하게 제스처 하다보니 시청자를 언짢게 할 수 있겠다 싶었다. 광고인에게 큰 잘못을 한 건 인정한다. 신중히 처신하겠다. 마음을 다친 분들께는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데프콘 및 다른 연예인들의 출연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정중히 선을 그었다. 데프콘은 "극사실주의 리얼함이 묻어나오는 프로그램에 연예인이 들어간다면 진정성이 느껴질까 싶다. 우리는 카메라를 계속 의식할 수 밖에 없는 직업이다. 지금 분위기에서 내가 투입되는 건 분위기를 해칠 것 같다는 느낌이 든다. 연예인보다는 한 분이라도 더 다른 분들을 보고 싶다"고 답했다.

향후 '나는 솔로'는 결혼에 골인한 다섯 쌍의 부부를 중심으로 또 다른 프로그램을 론칭할 예정이다. 남규홍PD는 "'짝'이 그랬듯 '나는 솔로'도 남녀가 사랑을 이뤄가는 태초의 모습을 보고자 하는 프로그램이다. 우리 같은 방송쟁이가 담을 수 있는 부분이다. 미완인 '짝'이 지금 시대에 맞게 부화한 게 '나는 솔로'다. 가정을 이뤄나가는 태초의 사랑을 그려내는 이야기와 그 과정을 프로그램으로 만들어내고 싶다. 다섯 커플이 후속 프로그램을 선보여야 하는 건 당연한 것"이라 설명했다.

이어 방송 예정인 특집을 묻는 질문에 남규홍PD는 "돌싱 특집, 모태솔로 특집 등 의미 있는 특집을 준비 중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나는 솔로'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