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양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국립평창청소년수련관에서 '스마트폰 가족 치유캠프' 운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안양/아시아투데이 엄명수 기자 = 안양시청소년재단 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가정 내에서 건전한 스마트폰 사용 문화를 구축하기 위한 ‘스마트폰 가족 치유캠프’를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스마트폰 가족 치유 캠프는 여성가족부 공모사업으로 안양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여성가족부와 한국 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심사를 통해 전국 총 14개 기관 중 하나로 선정됐다.

가족치유캠프는 과도한 스마트폰 사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초등학교 2~3학년생이 포함된 14가족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오는 8월 25~27일 2박3일 일정으로 국립평창청소년수련원에서 운영될 예정이다.

신청은 안양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며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청소년상담복지센터 민미연 센터장은 “최근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의 저연령화 추세가 심화되는 만큼 가족치유캠프가 가족안에서부터 스마트폰 과의존을 예방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