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살총 사격' 20대, 은행 털려고 파출소 연습 범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초기 대응 늦어져 12시간 만에 검거
인터넷 직구로 화살총·화살촉 구입 후 개조
구속 20대 살인미수 혐의 적용 검토

한국일보

지난달 30일 전남 여수 봉산파출소 출입문 사이로 근무 중인 경찰관들에게 화살을 쏘고 도주한 20대 남성이 범행에 사용한 화살총. 여수경찰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이 지난달 30일 발생한 파출소 화살총 피격 사건과 관련해, 초기 대응 부실 책임을 물어 팀장급 경찰관을 대기발령했다.

전남경찰청은 지난달 30일 새벽 전남 여수에서 발생한 파출소 화살총 피격 사건과 관련해 당시 현장 지휘를 담당했던 팀장급 경찰관을 대기발령했다고 5일 밝혔다.

여수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전 2시15분쯤 여수 봉산파출소 출입문 사이로 복면을 쓴 A(22)씨가 경찰관들을 향해 화살총 1발을 쏘고 도주했다. A씨가 쏜 화살은 파출소 내부에 설치된 아크릴가림막에 꽂혔고,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사건 당시 파출소엔 7명의 경찰관이 근무하고 있었다. 하지만 A씨가 쏜 총소리에 경찰관들이 책상 밑으로 몸을 숨기면서, 초기 대응이 늦어져 도주하는 A씨를 바로 잡지 못했다. 이후 50여 명의 경찰이 동원돼 A씨 검거에 나섰으나, 사건 발생 12시간 만인 오후 2시쯤 파출소에서 5㎞ 떨어진 여수의 한 아파트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사건 직후 도주한 A씨는 옷을 3번 갈아입고 가발까지 쓰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여수경찰서 관계자는 "파출소에서 한밤중에 총소리가 너무 커서 놀란 경찰관들이 2, 3초가량 고개를 숙인 것인지, 숨은 것이 아니었다"며 "경찰관이 총을 꺼내 곧바로 대응했고, 지원 요청도 10분이 아닌 3분 정도 지나서 했다"고 해명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외국에 나가 살기 위해 돈이 필요했다"며 "은행을 털려고 했는데 일반인을 상대로 연습이 안 돼, 파출소를 시험 삼아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을 위해 A씨는 지난 2월에 인터넷 구매 사이트에서 40만~50만 원을 주고 화살총과 화살촉을 샀다. 휴대를 용이하게 하기 위해 80㎝ 화살총의 개머리판을 잘라 38㎝로 줄였고, 40㎝인 화살촉도 절반으로 잘랐다.

A씨는 특수공무집행방해와 총포도검화약류등의안전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은 조준사격 여부 등을 확인해, 살인미수 혐의를 추가로 적용할지 검토 중이다.


여수=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