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1년 만의 ‘잠실 올스타전’, 15일 '올스타 프라이데이'로 포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2022 KBO 올스타전 이미지. KB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1년 만의 ‘잠실 올스타전’이 본 경기에 앞서 15일 ‘올스타 프라이데이’를 시작으로 막을 올린다.

먼저 퓨처스 올스타 팬 사인회가 15일 오후 4시 40분부터 그라운드 외야 잔디에서 진행된다. 퓨처스 선수 16명이 팬들과 함께 사인회 및 포토타임을 가진다. 퓨처스 올스타전 예매자 중 추첨으로 선정된 100명이 참가권을 받는다. 야구장 밖 팬 페스트 존에 마련된 베이스볼5(주먹야구) 경기장에서도 선수들을 만날 수 있다. 팬들은 퓨처스 올스타 선수 4명과 함께 베이스볼5 경기를 즐길 수 있다.

퓨처스 올스타전은 이날 오후 6시부터 북부 리그(LG, 고양 히어로즈, 두산, SSG, 한화)와 남부 리그(상무, 롯데, NC, 삼성, KT, KIA)의 맞대결로 펼쳐진다. 퓨처스 올스타전이 끝나면 지난해 스트릿우먼파이터로 사랑을 받은 여성 댄스 크루 훅(Hook)의 공연이 예정돼 있다.

이어 2022 KBO 올스타가 참여하는 최대 이벤트 '컴투스프로야구 홈런레이스'가 열린다. 드림ㆍ나눔 올스타에서 각 4명씩 총 8명이 출전해 한여름 밤의 더위를 날릴 홈런포 대결을 벌인다. 출전 선수는 감독 추천 선수 발표 이후 공개될 예정이다. 이번 올스타전에서는 경기 시작 전 응원단상에서 인기 야구 게임 콘텐츠를 활용해 팬들과 선수들이 게임 속에서 홈런 경쟁을 펼치는 ‘랜선 홈런레이스’도 진행한다.

이밖에 사전 이벤트 경기로 리틀야구연맹이 주관하는 '리틀야구 올스타전'이 15일 오후 2시 30분부터 6이닝 경기로 열린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