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애니메이션 월드

신카이 마코토 신작 '스즈메의 문단속' 내년 韓 개봉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의 대가 신카이 마코토의 신작 ‘스즈메의 문단속’이 2023년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

‘스즈메의 문단속’은 전작인 ‘날씨의 아이’ 이후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3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으로, 일본 각지의 폐허를 무대로, 재앙의 원인이 된 ‘문’을 닫아 나가는 소녀 ‘스즈메’의 모험을 그린 작품이다.

앞서 지난 4월 공개된 ‘스즈메의 문단속’ 런칭 이미지 및 특보 영상은 보는 순간 시선을 압도하는 아름다운 비주얼과 깊은 여운을 남기는 OST로 세간의 화제를 모았다.

이와 함께 5일인 오늘, 주인공 ‘스즈메’ 역의 캐스팅 확정 소식이 전해져 다시 한번 이목을 집중 시킨다. 1700명이 넘는 오디션 참가자의 목소리를 모두 듣고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직접 찾아낸 ‘스즈메’ 역의 성우에는 배우 ‘하라 나노카’가 낙점됐다.

하라 나노카는 ‘넘버 MG5’ ‘가슴이 떨리는 건 너 때문’ 등의 작품을 통해 이름을 알린 배우로 이번 작품이 첫 성우 도전작이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그녀에 대해 “감정과 목소리의 거리가 누구보다도 가깝다. 흔히 볼 수 없는 재능을 지닌 성우로서 ‘스즈메’의 또렷한 감정을 그대로 표현해줄 것이다. 몹시 기대 된다”라고 신뢰하는 등 새로운 신예의 탄생을 예고했다. 하라 나노카는 “신카이 감독님의 작품을 처음 영화관에서 보았을 때의 그 감동을 설마 내가 전하는 쪽이 되다니, 아직도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불안하고, 압박감도 느껴지지만 ‘스즈메’가 느끼는 기쁨, 분노, 슬픔, 즐거움 등 수많은 감정을 직접 느끼면서 성장해나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캐스팅 소감을 밝혔다.

한편 하라 나노카가 맡은 주인공 ‘이와토 스즈메’는 큐슈의 조용한 마을에서 이모와 단둘이 살고 있는 17세 여고생이다. 광대한 폐허 속에서 어린 자신이 초원을 헤매며 걷는 신기한 꿈을 자주 꾸는 소녀로, 벌써부터 ‘너의 이름은.’의 ‘미츠하’, ‘날씨의 아이’ 속 ‘히나’를 잇는 새로운 캐릭터의 탄생을 기대케 해 애니메이션 팬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전세계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신작 ‘스즈메의 문단속’은 2023년 국내 관객들을 찾아온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