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백지영, 이해리 결혼에 '싱글벙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왼쪽부터 린, 백지영, 선미(사진=백지영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왼쪽부터 린, 백지영, 선미(사진=백지영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스타in 조태영 인턴기자] 가수 백지영이 다비치 이해리의 결혼을 축하했다.

백지영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해리가 갔다. 아주 밝은 신부였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몇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가수 린, 백지영, 선미가 이해리의 결혼식에 하객으로 참석해 사진을 찍고 있다. 이날 린과 백지영은 축가를 부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백지영은 “절친의 결혼식은 항상 백기복 씨가 막 튀어나오는데, 이날은 왜 싱글벙글 좋기만 하던지”라며 “해리 행복이 나한테도 전해졌나 보다. 부부동반 골프 기다리겠다”고 기대했다.

이해리는 지난 3일 비연예인 연인과 결혼식을 올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