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둘째 출산' 양미라, 모유수유 간절한데 "왜 아직 소식이 없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양미라 인스타그램



[헤럴드POP=천윤혜기자]양미라가 산후조리원에서의 근황을 전했다.

5일 오전 배우 양미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양미라가 산후조리원에서 먹는 식사가 담겨 있다. 출산한 엄마에게 좋다는 미역국부터 밥과 수박 등 건강한 밥상이 차려져 있다.

양미라는 이를 먹으며 몸을 회복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내친구 미역국ㅋㅋ 근데.. 이렇게 잘 먹는데 왜 아직 소식이 없니.. 이번에도 모유수유는 못하는 건가.."라는 글을 남기며 모유수유를 원하지만 마음처럼 되지 않는 몸에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어 눈길을 모은다.

한편 양미라는 지난 2018년 2세 연상의 사업가 정신욱 씨와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또 양미라 부부는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