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한동훈 귀국 후 검찰총장 인선 속도낼 듯…첫 검찰총장은 누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식물총장' 우려 없앨지 관건…실제 지명까진 난항 예상

윤석열 정부의 첫 검찰총장 인선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법무부는 이른 시일 내에 검찰총장 추천위원회 구성을 끝내고 관련 내용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시점은 미국 출장 중인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귀국하는 7일 이후가 유력합니다.

JTBC

〈사진=연합뉴스〉




추천위원회는 법무부 검찰국장, 법원행정처 차장, 대한변호사협회 회장 등 5명의 당연직 위원과 당연직 위원이 아닌 4명으로 구성됩니다.

윤 정부 출범 이후, 4차례의 검찰 인사가 있었지만, 검찰총장 인사는 늦어졌습니다. 추천위조차 꾸려지지 않았습니다.

앞서 한동훈 장관은 "검찰에 현안이 많다"며 "몇 달 이상 진행돼야 할 총장 선임 이후에 모든 인사를 뒤로 미루겠다는 건, 일을 제대로 안 하겠다는 것과 다름없다"는 이유를 밝힌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총장을 제외한, 대부분의 검찰 인사가 마무리된 상황에서 더 이상 총장 인선을 미룰 이유가 사라진 셈입니다.

새로 꾸려진 추천위원회에서 3명 이상을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하면, 한 장관은 이들 중 1명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합니다.

법조계에선 총장 후보군으로는 배성범 전 법무연수원장(사법연수원 23기), 김후곤 서울고검장(25기),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27기) 등이 거론됩니다.

다만, 총장 추천이 이뤄진다 해도 임명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하기 때문입니다.

국회 원 구성이 늦춰짐에 따라 검찰총장 인사청문회를 담당하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 구성도 확정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JTBC

☞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병현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