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통일부 "북핵문제, 당사자 남북이 논의해야 관계정상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통일부 당국자 "향후 남북회담에서 핵 문제 실질적 논의가 필수"

오마이뉴스

권영세 통일부 장관, 7·4 남북공동성명 50년 기념사 ▲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7·4 남북공동성명 50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2.7.4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통일부는 5일, 권영세 장관이 전날 7.4공동성명 50주년 기념사에서 언급한 "남북 간 핵문제 논의 필요성"과 관련해 '향후 남북이 대화를 재개하면 관계정상화를 위해서라도 북핵 문제를 실질적으로 논의해야 한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와 남북관계 정상화는 대북 제재 고리로 서로 연결돼 있다"면서 "북한 핵 문제에 대해서는 우리 측과 북측이 실질적으로 논의해야 남북관계에 의미 있는 진전이 이뤄질 수 있다"고 답변했다.

이 당국자는 또 "과거 남북 회담에서도 핵 문제는 의제로 다뤄졌고, 남북 합의서에 핵 문제가 명시되기도 했다"면서도 "실질적으로 남북 간 핵 문제 관련 실질 논의는 약했다는 평가가 많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 관계 정상화을 위해선 대북 제재가 중요한 부분이며, 제재는 북핵 문제 해결과 연관돼 있다"며 "앞으로 이뤄지는 남북 회담에서 북한 핵 문제를 양 당사자가 실질적으로 논의하는 게 필수적이라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권 장관은 전날(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7.4남북공동선언 50주년 기념식에서 "이제 남북도 비핵화 문제를 직접 논의해야 한다"며 "남북이 북핵을 비롯한 안보 문제 등을 정면으로 다뤄나갈 때 경제 협력 등 다양한 부분의 협력 방안도 더 큰 틀에서 발전을 이뤄낼 수 있다"고 밝혔다(관련 기사 : 권영세 "이젠 남북도 비핵화 문제 직접 논의해야").

또 그는 "이제 남북도 비핵화 문제를 직접 논의해야 한다"며 "정부는 비핵화와 정치·군사적 신뢰 구축, 경제 등의 협력을 실효적으로 논의할 수 있는 새로운 회담의 구조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권 장관이 언급한 '새로운 회담의 구조'에 대해서는 "하드웨어적 측면보다는 소프트웨어적 측면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면서 "남북회담을 어떤 형식으로, 어떤 하드웨어로 진행할지는 남북 간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김도균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