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개미들만 당한게 아니었어"…13조 날린 대기업 총수들, 김범수 4.8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제공 = 한국CXO연구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국내 33개 주요 그룹 총수들의 주식 재산이 13조원 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분석전문 한국CXO 연구소는 공정거래위원회가 관리하는 대기업 집단 중 6월 말 기준 주식평가액 1000억원 이상 그룹 총수 33명의 주식평가액 변동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들이 보유한 전체 주식재산은 올해 초 64조6325억원에서 지난달 말 51조4463억원으로 상반기 동안 13조1862억원 감소했다.

조사 대상 33명 중 4명만이 주식재산이 늘었다. 롯데 신동빈 회장이 1541억원으로 약세장에도 주식 재산이 가장 많이 늘었고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1219억원↑), OCI이우현 부회장(480억원↑), 세아 이순형 회장(275억원↑) 순이었다.

주식 재산이 가장 많이 준 총수는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전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었다. 김 전 의장은 총 4조7690억원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김 전 의장은 카카오와 카카오게임즈의 주식을 보유 중이다. 두 종목은 1월 초 대비 6월 말 기준 각각 39%, 47.2% 가량 하락했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상반기 중 주식재산이 2조1530억원 줄어 김범수 전 의장 다음으로 감소 폭이 컸다. 이어 넷마블 방준혁 의장(1조2147억원↓), 셀트리온 서정진 명예회장(1조1069억원↓)이 뒤를 이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