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 아프리카에 물량 공세…짐바브웨 1800억원 의사당 지어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프리카 외교에 꾸준한 공들이기

잠비아·에티오피아 등에도 선물


한겨레

양제츠(왼쪽)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3일 짐바브웨 하라레에서 에머슨 음낭가와 대통령과 사진을 찍고 있다. 하라레/신화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아프리카 짐바브웨에 1800억원을 들여 새 의사당 건물을 지어 선물한다. 아프리카를 향한 중국의 물량공세가 이어지고 있다.

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 보도를 보면, 짐바브웨 의사당을 건설한 상하이건설집단 쪽은 지난달 29일 의사당 건물을 짐바브웨 정부에 양도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 의사당은 지난 3년 반 동안 중국인 기술자 500명과 현지 노동자 1200명이 참여했고, 중국 정부가 건설비 1억4천만 달러(약 1800억원) 전액을 지원했다. 중국 외교 분야 최고 인사인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원은 지난 3일 짐바브웨를 방문하는 등 아프리카 외교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의사당은 짐바브웨 수도 하라레에서 북서쪽으로 18㎞ 떨어진 햄든 산에 들어서며, 3만3천㎡ 부지에 6층과 4층 건물 두 동으로 구성된다. 짐바브웨 정부는 하라레의 혼잡도를 줄이기 위해 햄든 산 지역에 의사당을 비롯한 주요 기관을 이주시킬 계획을 세웠다. 중국은 현재 100석 규모의 의사당을 650석 규모로 늘려 새로 지어줬다.

중국은 최근 아프리카에 대통령궁이나 의사당 등을 지어 선물하고 있다. 2012년 에티오피아의 수도 아디스아바바에 2억 달러를 들여 아프리카연합(AU) 본부 건물을 지어줬고, 2019년에는 부룬디 공화국에 대통령궁을 지어줬다. 지난 5월 말에는 잠비아에 국제회의센터를 지어 넘겨줬다. 중국은 또 에티오피아에 8천만 달러 규모 아프리카 질병통제예방센터 본부도 건설하고 있다.

미국 국방대 아프리카전략연구센터의 폴 난툴랴 연구원은 “아프리카인들은 (중국이 지어준) 건물에 들어설 때마다 중국의 존재감을 느낀다”며 “중국은 자신들이 아프리카에 존재하고, 아프리카 정부들과 연대하는 지속적인 파트너라는 이미지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난툴랴 연구원은 중국이 2000년부터 2018년까지 아프리카 40여개국에서 186개의 정부 건물을 신축하거나 개조한 것으로 집계했다.

베이징/최현준 특파원 haojune@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항상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 신청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