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文 정부 임기말 알박기 인사 사퇴해야" 전방위 압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송언석 "자기 편 심기 몰두…尹 정부 흠집내기"
김기현 "알박기 수장 버티기로 식물상태 전락"
박수영 "대선불복이자 국기문란…정치적 몽니"
한기호 "출범 2달째 모르쇠, 거취 분명히 해야"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01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하지현 기자 = 국민의힘이 5일 문재인 전 정부의 임기말 '알박기 인사'를 연일 비판하며 당시 임명된 정부 기관 및 국책 연구기관 기관장들의 자진사퇴 압박 수위를 높였다.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가 공공기관 재직 인사를 찍어내기 한다며 정치보복 수사를 운운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환경부 블랙리스트 작성 등, 전 공직 사회를 대상으로 자기편 심기를 몰두했던 적폐를 외면한 윤 정부 흠집 내기"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2017년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회에서 내부 정보를 무단 열람하고, 직원 40여명을 적폐로 몰아 사법처리했던 민간 외부인사 7명 중 일부가 아직도 현직에 남아있다고 주장했다.

송 원내수석부대표는 "국정원 차원의 엄정한 진상조사를 촉구한다"며 "당 차원에서도 관련자 고발 등을 통해 진실을 명백히 밝히고 억울하게 처벌받은 국정원 직원들의 명예를 회복하는 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기현 의원도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리고 "새로 출범한 윤석열 정부와 정책 보조를 맞춰야 할 공공기관·공기업 경영진이 전 정관 사람들로 채워져 있어 국정운영 동력이 크게 떨어지고 있다"며 비판에 가세했다.

김 의원은 "이미 윤 대통령의 당선인 시절 공공기관·공기업 인사를 다음 정부로 미루거나 최소한 윤 당선인 측과 협의해 달라고까지 했지만, 민주당 정권은 막무가내로 알박기 인사를 자행했다"며 "윤 대통령이 공약 이행에 차질을 빚는 등 결국 국민만 피해를 보고 있는 형국"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알박기 수장이 '버티기'에 들어가면 해당 기관이 정책적 역할을 못 하는 '식물상태'로 전락하는 건 시간문제"라며 "벌써 새 정부 취임 두 달이 돼가는데, 아직도 왜 꾸물거리고 있나"며 이들의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또 "윤석열 정부의 국정철학과 함께할 수 없는 전 정권의 정무직 인사들은 정무직답게 최소한의 정치적 도의는 지켜야 할 것"이라며 "'똥배짱'으로 버티다가 나중에 후회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수영 의원도 페이스북 글에서 "문재인 정권에서 임명한 장관급 정무직 및 공공기관장 중 상당수가 사직하지 않고 임기를 채우겠다고 버티고 있다"며 "대통령이 임명하는 직위는 대통령과 국정철학을 같이하라는 입법 취지가 담긴 자리"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과 국정철학이 같지 않다면) 굳이 대통령 임명직위로 지정할 필요가 없는 것"이라며 "일부 장관급과 공공기관장들의 사퇴 거부는 일종의 대선 불복이자 국기문란으로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는 국민의 뜻으로 선출된 대통령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게 만드는 정치적 몽니"라며 "역대 어느 정권에서도 이렇게 광범위하게 불복한 적은 없었다. 새 정부 정책에 어깃장 놓지 말고 빨리 사퇴하길 바란다"고 압박 수위를 높였다.

국민의힘은 전날 문재인 정부 임기 말 공공기관 알박기 인사가 기관장급 13명과 (비)상임이사 및 감사 등 총 59명에 이른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기호 사무총장도 이날 "과거 문재인 정권이 출범하면서 군의 체력단련장 사장마저도 모두 자리를 교체한 것은 현역과 예비역 모두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군 관련 단체에 임명된 인사들이 여전히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지 두 달이 다 돼가는데 (이들이 물러나지 않고) 모르쇠로 일관하는 모습은 한 줌 남은 명예마저도 외면하는 처사"라며 "거취를 분명히 해서 더 이상 후배들에게 지탄받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udyha@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