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30부산세계박람회, 민관 합동 유치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가 역량 결집…국무총리 소속으로 위원회 개편

(지디넷코리아=유혜진 기자)‘2030 부산세계박람회’를 유치하는 데 정부와 민간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정’(대통령령) 제정안이 5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8일부터 시행된다.

내년 말 ‘2030 세계박람회’ 개최지 결정을 앞두고 국가 역량을 모으기로 했다. 국무총리 소속으로 유치위원회를 개편한다. 기존 민간 재단법인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위원회’를 통합한다.

지디넷코리아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4월 22일 부산 부산진구 부산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경제계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대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치위원회는 국무총리와 민간위원을 공동위원장으로 한다. 부처 장관과 부산광역시장 등을 위원으로 30명 이내로 구성한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와 관련된 정책과 사업 등을 심의·조정한다.

산업부 장관과 외교부 장관은 공동으로 실무조정점검회의를 열고 유치위원회 상정 안건을 미리 검토하고 위원회에서 심의·의결된 사항을 추진한다.

유치위원회의 사무국 역할을 담당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단’을 산업부에 설치한다. 유치 교섭 활동, 국내외 홍보를 맡는다.

유치위원회는 한덕수 국무총리와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공동 주재로 8일 제1차 회의에서 민관 유치 활동 계획 등을 논의하기로 했다.

유혜진 기자(langchemist@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