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양역 20대 女, 일주일 넘게 실종…당일 의문의 119 신고 있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서울 가양역 인근에서 20대 직장인 여성이 실종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 실종수사팀은 지난달 27일 서울 강서구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된 김가을(24)씨를 추적 중이다.

김씨 가족 역시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실종 전단지를 올리며 김씨를 찾고 있다.

아이뉴스24

서울 강서구 가양역 인근에서 20대 여성이 일주일 넘게 행방이 묘연하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씨 언니에 따르면 실종 당일 미용실을 갔다 온다던 김씨는 오후 9시30분까지 가족 및 친구들과 연락을 주고 받았다. 하지만 이후 연락이 두절됐다.

김씨는 같은 날 자신의 SNS에 "파마하자마자 비바람 맞고 13만원 증발, 역시 강남은 눈 뜨고 코 베이는 동네"라는 글과 함께 인증 사진을 올렸다.

이날 오후 11시에는 의문의 신고도 있었다.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김씨 자택에 구급차가 도착했다. 김씨 언니는 "동생이 '언니가 쓰러질 겉 같다'며 119에 신고를 했다더라"며 "119 구조대는 제가 괜찮은 것을 확인한 후 돌아갔다"고 전했다. 이후 김씨 가족은 곧장 경찰에 김씨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은 통화 내역과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김씨 행방을 추적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범죄 피해 정황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