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립창극단 '귀토' 내달 부산시민회관서 공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악계 아이돌 김준수·유태평양 출연…총 53명 무대 올라

연합뉴스

'귀토' 공연 무대
[부산문화회관 제공]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문화회관은 8월 12∼13일 국립창극단의 '귀토'를 시민회관 대극장 무대에 올린다고 5일 밝혔다.

'귀토'는 판소리 '수궁가'를 창극화한 작품이다.

이번 무대는 국립창극단 전 단원 53명이 총출동하는 대규모 공연이다.

토끼 역할은 2021년 JTBC '풍류대장'에서 준우승한 국악계의 아이돌 김준수가, 토끼와 함께 작품을 이끌어가는 또 다른 주인공 자라 역은 유태평양이 맡았다.

극본과 연출에는 고선웅, 작곡과 음악감독에는 중앙대 한승석 교수가 참여했다.

이들은 국립창극단 최고 흥행작 '변강쇠 점 찍고 옹녀'에서 콤비를 이뤘다.

판소리 '수궁가'의 주요 곡조는 최대한 살리면서도 각색된 이야기의 이면에 맞게 소리를 배치, 극과의 절묘한 조화를 선보인다.

국악기로 편성된 15인조 연주단의 다채로운 라이브 연주와 소리꾼 38명의 기운차고 신명 난 울림이 무대를 꽉 채운다.

이번 공연을 유치하기 위해 부산문화회관은 '찾아가는 국립극장' 공모사업에 참여해 예산을 확보했다.

공연예매 등 자세한 내용은 부산문화회관 홈페이지(www.bscc.or.kr)를 참고하면 된다.

ljm703@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