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유진, ♥백종원과 잠자리 고민 "삼남매와 같이 자서 부부관계 줄어"(결혼지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하수정 기자]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이 지난주 섹스리스 특집 1부에 이어 한 번 더 ‘19금’을 내걸었다. 1부에서 우리나라 부부 40.8%(비혼 동거 포함 39.8%)가 섹스리스라는 충격적인 사실을 밝힌 가운데, 섹스리스 특집 2부에서는 섹스리스가 늘어나는 이유와 한국인의 성생활 시간, 그리고 성적 취향까지. 그동안 입 밖으로 꺼내지 못했던 금단의 영역을 수면 위로 올리며 이른바 ‘한국판 킨제이 보고서(2022)’를 공개해 큰 화제를 모았다.

이번 조사는 오은영 리포트 제작팀과 국내 1호 성의학 박사인 강동우 박사와 함께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공동 조사로, 한국인의 성생활에 관한 가장 최신 통계 자료다.

지난 4일 방송에서는 성욕 차이가 고민이라는 전민기-정선영 부부가 오은영 박사를 찾았다. 빅데이터 전문가로 활발하게 방송 활동하고 있는 전민기는 자신을 ‘소(少)성욕자’라고 소개하며 젠틀한 이미지와 사뭇 다른 매콤한 입담을 뽐냈다.

이에 그의 아내이자 기상캐스터 출신 방송인 정선영은 소성욕자 남편 때문에 “하루하루 메말라가고 있다”고 응수해 시작부터 팽팽한 기 싸움을 보였는데, 이를 지켜보던 하하는 “미국 방송인 줄 알았다”며 두 사람의 거침없는 19금 멘트에 감탄했다.

또 부부관계의 불이 꺼져 일명 ‘정전 부부’라는 정선영의 고백에 전민기는 곧장 “아예 꺼진 건 아니고 센서 등 정도”라고 반격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고선 “우리뿐만이 아니다. 이 자리에도 분명 있을 것”이라면서 기혼자들을 향한 광역 저격에 나서기도 했다.

완벽한 토크 호흡을 자랑하던 정전 부부는 성생활에 있어서는 달라도 너무 다른 ‘섹스이몽’ 갈등을 토로했다. ‘마음 정(情)’보다 ‘몸 정(情)’이 더 중요하다는 정선영은 부부관계를 “주 3회는 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전민기는 “월 1~2회가 적당하다”는 다소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이어서 남편의 소성욕을 호소하던 아내는 신혼여행 당시 무려 9박 10일 동안 한 번도 잠자리를 갖지 않은 사실을 폭로해 모두를 경악게 했다. 충격적인 에피소드에 소유진은 “저도 신혼여행 때 계속 울었다”며 남편 백종원과 터키에 머문 7일간 70여 군데 식당에 방문해야 했던 스파르타 여행을 떠올리며 자신도 신혼여행에서 기억나는 건 케밥뿐이라고 아내를 위로했다.

둘의 대화를 지켜보던 오은영 박사는, 아내는 ‘성욕 과잉’의 Hypersexual, 남편은 ‘성욕 저하’의 Hyposexsual에 해당한다는 진단을 내렸다. 그리고 “성욕의 높고 낮음은 문제가 아니지만, 배우자와의 균형이 맞지 않을 땐 상당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는 성욕과 사랑은 별개지만 부부간의 타고난 성욕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서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 예를 들어, 부부라면 성생활을 원할 때 배우자에게 “나 해줘!”라고 요구할 수 있어야 하고, 요구받는다면 가능한 선에서 최대한 수용해주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결혼 생활 7년 만에 ‘섹밍아웃’에 나선 정전 부부. 제작진이 준비한 ‘대한민국 부부 성생활’ 설문 조사를 함께 작성해 보았다. 현재 고정 프로그램만 15개인 전민기. 그는 현재 성생활에 만족하지 못하는 원인으로 피로와 스트레스를 꼽았는데, 실제 조사 결과에서도 피로와 스트레스가 1위를 차지해 현대인의 바쁘고 불규칙한 생활이 부부 성관계의 큰 장벽임을 시사했다.

더불어 7살 아들과 한방에서 자는 환경도 현실적인 부부의 방해 요인 중 하나였는데, 삼 남매 엄마 소유진도 “완전 우리 집 얘기”라며 격하게 공감했다. 고민을 듣던 오은영 박사는 부부에게 “만 6세면 수면 분리를 할 때”라며 “분리를 통해 가족 내 자신의 위치와 역할을 배우는 것이 부부의 성생활뿐만 아니라 아이의 내면 성장에도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부부는 대화를 나눌수록 그동안 서로의 성적 취향은 물론, 섹스 시그널조차 모르고 있었다는 사실을 깨닫고, 급기야 은밀한 ‘플레이 리스트’까지 공유하기에 이르렀는데, 이게 과연 정전 부부만의 이야기일까? 오은영 리포트 제작팀은 30대부터 70대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부부를 초대해 배우자의 성적 취향 및 욕구에 대해 얼마나 잘 알고 있는지 퀴즈를 통해 알아보았다. 그 결과, 상당수가 서로를 모르고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부부는 성적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유일한 대상”임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대화하지 못해 “서로의 몸에 대해서도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며 우리나라 부부들의 현실을 지적했다. 또한 기혼자 중 자위하는 비율이 65.6%(기혼 남성 82.6%, 기혼 여성 38.6%)에 달한다는 결과가 공개됐다. 오 박사는 기혼자 10쌍 중 4쌍이 섹스리스인 가운데 “자위에만 몰두하는 경우, 부부관계가 더 소원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방송 말미에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부부들이 직면하는 가장 현실적인 문제, ‘돈’을 둘러싼 갈등을 겪고 있는 ‘각출 부부’가 등장했다. 결혼하고 단 한 번도 아내에게 월급명세서를 보여주지 않았다는 남편과 더 이상 남편을 믿지 못하는 아내. 급기야 오은영 박사가 사상 처음으로 이혼을 권유하는 모습이 충격적으로 다가온다.

아내에게 숨겨야만 했던 남편의 무거운 현실은 무엇이었는지, ‘각출 부부’의 이야기를 담은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8회는 오는 11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 hsjssu@osen.co.kr

[사진] MBC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