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안동시 여성 공무원, 동료 직원이 휘두른 흉기에 사망(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안동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동=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50대 여성 공무원이 동료 직원이 휘두른 흉기에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5일 오전 8시 56분께 경북 안동시 명륜동 안동시청 주차타워 2층에서 50대 여성 공무원 A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병원으로 옮겼으나 1시간여 만에 사망했다.

A씨는 흉기에 복부를 크게 다쳐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용의자는 시청 산하기관에서 근무하는 40대 B씨로 밝혀졌다.

B씨는 범행 직후 경찰서로 가 자수했다.

경찰은 B씨가 범행에 사용한 흉기를 확보하고 범행 동기를 추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B씨가 별다른 진술을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yongmi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