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정부 출범

“윤석열‧김건희는 좌우 공공의적” 변희재, 김용민과 정권퇴진 집회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변희재 고문이 참여하는 윤석열 정권 퇴진 요구 집회 포스터. /변희재 고문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수성향 인사인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과 진보성향 인사인 ‘나꼼수’ 출신 방송인 김용민씨가 함께 윤석열 정권 퇴진 요구 집회를 연다.

변희재 고문은 5일 페이스북을 통해 오는 9일 광주광역시 5‧18 민주광장 및 전일빌딩 앞에서 ‘윤석열 퇴진 촛불‧태극기 통합 집회’를 연다고 알렸다.

이들은 “윤석열‧김건희 부부는 좌우 국민 모두의 공공의 적”이라며 윤석열 정권 조기 퇴진을 요구하는 10가지 이유를 제시했다.

이들이 제시한 10가지 이유는 △ 태블릿PC 증거조작 등 조작수사 △ 판사사찰 대장동 유착 등 각종 비위 △ 김건희 국정농단 및 수사 처벌 무마 △ 대통령실 무단 이전 및 해체수준 국가안보 △ 무자격 부적격 인사 발탁 △ 경찰국 신설에 따른 경찰 장악 시도 △ 주식 물가 금리 환율 총체적 경제파탄 △ 한동훈 일가 표절 대필 입시비리 무마의혹 △ 외교 실패 국제적 망신 자초 △ 만취 부적절 언행 등 공직기강 총체 해이 등이다.

변희재 고문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공개 지지 해온 인물로 박 전 대통령을 수사한 윤 대통령을 지지하는 것은 변절이라고 주장해왔다.

이들은 지난달 25일 서울역 광장에서도 ‘윤석열·김건희 부부 퇴진 집회’를 연 바 있다.

변희재 고문은 당시 집회에서 “제가 윤석열을 올해 안에 끌어내리겠다고 말하는 자신감의 근거는, 윤석열을 지지하는 집단이 대부분 태극기 변절자들이기 때문”이라며 “8월에서 9월까지 윤석열 지지율은 30%대로 추락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