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부실 인사 지적에 "전 정권 지명 장관 중 훌륭한 사람 봤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부실 인사 지적에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훌륭한 사람 봤느냐"라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5일) 오전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나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부실 인사라든지 인사 실패라는 지적이 나온다'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인사 취재를 하게 되면 가장 많이 듣는 말이 인사는 결국 대통령이 책임지는 것'이라는 취재진 말에는 "그렇다"고 했습니다. '반복되는 문제들이 사전에 검증 가능한 것들이 많았다'는 말엔 다른 정권 때하고 한번 비교를 해보라. 사람들 자질이나 이런 것을"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어제 송옥렬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로 지명했습니다. 송 후보자는 8년 전 회식 자리에서 제자들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나왔습니다. 논란이 일자 송 후보자는 대통령실 등을 통해 입장을 냈습니다. 과거 발언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과오를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대통령실은 "당시 후보자가 참석자들에 사과했고, 학교의 별도 처분이 없었던 점 등을 고려했다"고 해명했습니다.